메뉴

홈플러스. 임직원 대량 실직 ‘나몰라라’

노조, 기자회견 열고 사모펀드와 비밀 매각 진행 규탄


홈플러스(대표 도성환)가 매각절차를 밟으면서 노동조합과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1일 홈플러스 노동조합은 서울 강남 역삼동에 위치한 홈플러스 본사 앞에서 테스코의 홈플러스 비밀 매각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기완 홈플러스 노동조합 위원장은 홈플러스 매각은 전형적인 먹튀 자본이 보이는 행태라며 매각과정에 대해 영국 본사와 한국 경영진에게 여러 차례 사실 확인을 요청했으나 번번히 무시당했다고 말했다.

 

이경옥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사무처장은 업계 2위 홈플러스 매각은 자사 직원과 25천명의 협력사 직원들의 상계가 달린 문제라며 민주노총, 참여연대 등과 범국민대책위원회를 만들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모펀드에 매각 될 가능성이 큰 홈플러스가 매각될 경우 특성상 인력 감축을 포함한 대규모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이날 회견문을 낭독한 노조원들은 도성환 대표에게 규탄 서한을 전달기 위해 본사에 진입하려 했지만 홈플러스 사측은 본사 현관 문을 잠그고 노조원들의 진입을 막아 충돌을 빚었다.

 

노조원들은 "우리도 홈플러스 직원이다. 문을 열어달라"고 눈물로 호소했으나 회전문은 움직이지 않았다.

 

홈플러스 노조는 민주노총과 2일부터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기자간담회를 갖는 등 강력히 대응한다고 밝혔다.

 

한편, 홈플러스의 모기업인 영국의 테스코는 HSBH를 매각주간사로 선정해 MBK파트너스,칼라일그룹,CVC파트너스,어퍼니티에퀴티파트너스,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골드만삭스PIA,오리온-텍사스퍼시픽그룹 등 7개 업체로부터 인수의향서를 받았으며 이들은 모두 사모펀드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