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청주시,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충북 청주시(시장 이범석)은 4일 여름철에 발생하기 쉬운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발생 예방을 위해 안전한 물과 음식을 섭취하고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의 원인은 병원성 세균, 바이러스, 원충에 의해 오염되는 물 또는 식품 섭취로 인해 발생한다.

 

증상으로는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위장관 증상이 있고, 종류로는 장티푸스, 세균성 이질, 비브리오 패혈증, 살모넬라균 감염증 등이 있다.

 

특히 살모넬라균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활발히 번식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가금류의 변이 묻어 살모넬라균에 오염되어 있는 계란을 다룰 때 교차오염이 발생해 살모넬라균 감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익히지 않은 달걀을 먹지 않기, 달걀을 조리한 후 장기간 방치하지 않기, 세척하지 않은 달걀 만지지 않기 등이 중요하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단체 생활의 증가로 집단 시설에서의 발생이 증가할 수 있어 더욱 철저한 위생관리와 안전한 음식 섭취가 중요하다.

 

예방수칙으로는 올바른 손 씻기, 물은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고 충분히 익혀먹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채소 및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기, 설사 증상이나 손에 상처가 있는 경우 조리하지 않기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하고, 2인 이상 환자 발생 시 보건소에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