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깍두기서 식중독균 검출

식약청, 유통·판매 금지하고 회수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7일 홈플러스가 동화식품에 위탁 생산해 판매하는 PB제품 ‘천일염으로 만들어 아삭하고 시원한 깍두기’(사진)에서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돼 유통·판매 금지 및 회수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식약청이 지자체와 합동으로 실시한 위생 점검 당시 수거·검사 계획에 따라 검사한 결과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기준(g당 100 이하)을 7배 초과한 g당 700 검출된 데 따른 조처다.

 

홈플러스 PB 깍두기에서 검출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는 토양, 하천과 하수 등 자연계와 사람을 비롯한 동물의 장관, 분변 등에 널리 존재하며, 오염된 식품을 먹은 뒤 8∼24시간(평균 12시간) 동안 복통과 설사를 일이키는 식중독균이다.

 

이런 증상은 건강한 성인의 경우 1∼2일 안에 회복된다고 식약청은 설명했다.

 

식약청은 홈플러스에서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즉시 홈플러스로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 포항의 식품제조·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이 생산하고 홈플러스에서 판매된 ‘천일염으로 만들어 아삭하고 시원한 깍두기’의 유통기한은 12월 2일까지이며, 생산량은 450㎏(500g 900봉지)이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