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깍두기서 식중독균 검출

URL복사

식약청, 유통·판매 금지하고 회수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7일 홈플러스가 동화식품에 위탁 생산해 판매하는 PB제품 ‘천일염으로 만들어 아삭하고 시원한 깍두기’(사진)에서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돼 유통·판매 금지 및 회수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식약청이 지자체와 합동으로 실시한 위생 점검 당시 수거·검사 계획에 따라 검사한 결과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기준(g당 100 이하)을 7배 초과한 g당 700 검출된 데 따른 조처다.

 

홈플러스 PB 깍두기에서 검출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는 토양, 하천과 하수 등 자연계와 사람을 비롯한 동물의 장관, 분변 등에 널리 존재하며, 오염된 식품을 먹은 뒤 8∼24시간(평균 12시간) 동안 복통과 설사를 일이키는 식중독균이다.

 

이런 증상은 건강한 성인의 경우 1∼2일 안에 회복된다고 식약청은 설명했다.

 

식약청은 홈플러스에서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즉시 홈플러스로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 포항의 식품제조·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이 생산하고 홈플러스에서 판매된 ‘천일염으로 만들어 아삭하고 시원한 깍두기’의 유통기한은 12월 2일까지이며, 생산량은 450㎏(500g 900봉지)이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