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경품 조작으로 ‘대망신’

URL복사

수천만 원 상당 당첨자에 지급 않은 적 수차례...납품단가 후려치기도

홈플러스(대표 도성환)가 고객을 대상으로 고가의 경품행사를 해놓고 실제로는 당첨자에게 경품을 지급하지 않아 논란을 빚고 있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올해 초 2캐럿 다이아몬드 링, 고급 외제차 등 수천만 원 상당의 경품을 내건 고객 이벤트를 열었으나 1등과 2등 당첨자는 자신이 당첨된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는 당시 당첨자와 연락이 닿지 않아 경품을 전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연락 두절'을 이유로 홈플러스가 고가의 경품을 당첨자에게 지급하지 않은 적이 수차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에는 수입 자동차를 1등 경품으로 내건 행사를 하면서 직원이 추첨을 맡은 협력사에 자신의 친구가 1등에 당첨되도록 프로그램 조작을 요구했고, 이 직원은 자동차를 처분해 현금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홈플러스가 경품 이벤트로 고객 정보를 모아 보험사 등에 제공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최근에는 납품업체에 판매마진을 올릴 테니 납품단가를 내리라고 통보하는 내용의 이메일이 공개되는 등 '납품단가 후려치기' 논란이 불거졌다.

 

실제로 홈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협력 정도를 평가해 발표하는 동반성장지수에서 3년 연속 최하위 등급을 받는 불명예를 안았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정부 정책 방향과는 반대로 신규 매장 늘리기에만 치중한다는 이유로 질타를 받기도 했다.

 

협력 업체와 적극적으로 상생하려는 의지가 없다는 비판에 대해 홈플러스 측은 "글로벌 기업이다 보니 협력업체들을 위한 금융지원 등이 어렵다"고 해명하고 있으나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달 초 노조가 부분파업 등 쟁의행위에 들어가면서 회사 분위기도 뒤숭숭하다. 생활임금 보장, 상여금 400% 지급, 부서별 시급차별 금지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의 무성의한 태도로 교섭이 결렬돼 쟁의행위에 돌입하기로 했다는 게 노조측 주장이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