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경품 조작으로 ‘대망신’

수천만 원 상당 당첨자에 지급 않은 적 수차례...납품단가 후려치기도

홈플러스(대표 도성환)가 고객을 대상으로 고가의 경품행사를 해놓고 실제로는 당첨자에게 경품을 지급하지 않아 논란을 빚고 있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올해 초 2캐럿 다이아몬드 링, 고급 외제차 등 수천만 원 상당의 경품을 내건 고객 이벤트를 열었으나 1등과 2등 당첨자는 자신이 당첨된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는 당시 당첨자와 연락이 닿지 않아 경품을 전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연락 두절'을 이유로 홈플러스가 고가의 경품을 당첨자에게 지급하지 않은 적이 수차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에는 수입 자동차를 1등 경품으로 내건 행사를 하면서 직원이 추첨을 맡은 협력사에 자신의 친구가 1등에 당첨되도록 프로그램 조작을 요구했고, 이 직원은 자동차를 처분해 현금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홈플러스가 경품 이벤트로 고객 정보를 모아 보험사 등에 제공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최근에는 납품업체에 판매마진을 올릴 테니 납품단가를 내리라고 통보하는 내용의 이메일이 공개되는 등 '납품단가 후려치기' 논란이 불거졌다.

 

실제로 홈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협력 정도를 평가해 발표하는 동반성장지수에서 3년 연속 최하위 등급을 받는 불명예를 안았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정부 정책 방향과는 반대로 신규 매장 늘리기에만 치중한다는 이유로 질타를 받기도 했다.

 

협력 업체와 적극적으로 상생하려는 의지가 없다는 비판에 대해 홈플러스 측은 "글로벌 기업이다 보니 협력업체들을 위한 금융지원 등이 어렵다"고 해명하고 있으나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달 초 노조가 부분파업 등 쟁의행위에 들어가면서 회사 분위기도 뒤숭숭하다. 생활임금 보장, 상여금 400% 지급, 부서별 시급차별 금지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의 무성의한 태도로 교섭이 결렬돼 쟁의행위에 돌입하기로 했다는 게 노조측 주장이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