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통3사 삼겹살 10원 전쟁 재연되나

URL복사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작년 이어 바캉스족 잡기 위한 가격 경쟁 돌입


홈플러스가 30일부터 삼겹살 행사가격을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관련업계는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같은 날 삼겹살 행사에 들어가기로 하면서 대형마트의 10원전쟁이 재연될 것으로 내다봤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사측은 29일 저녁 긴급 회의를 거쳐 돈육 가격 조정을 결정했다. 일부 신용카드로 구매 시 대형마트 최저가인 100g1420원에 판매하기로 한 것.

 

기간은 이날부터 85일까지로 전국 140개 전 점포와 온라인마트에서 연중 최대 규모의 '돈육 페스티벌'을 전개하기로 했다.

 

당초 홈플러스는 기존 국내산 삼겹살 100g 2200원이던 것을 1650원에 판매하겠다고 전날 밝혔다. 하지만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동일한 가격대로 삼겹살 세일 행사에 들어가자 없었던 카드 구매 혜택을 긴급 추가했다.

 

홈플러스는 평소 대비 3.8배 이상, 삼겹살데이 주간보다도 2.2배 이상 많은 국내산 및 수입산 돼지고기 삼겹살과 목심 총 300t 물량을 준비했다.

 

, 신한(신한BC 제외), 삼성, 현대카드 구매 시 국내산 삼겹살 100g1420원에 판매하기로 했다.

국내산 냉장 삼겹살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소매가격정보 기준 100g2200원 가량이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삼겹살 전쟁에 동참한다. 이마트는 30일부터 일주일간 삼겹살을 삼성, 신한, 현대, KB카드 구매시 100g1440원에 판매한다.(해당 카드 외 구매 시 100g 1800). 일주일간 행사 총 물량은 삼겹살 250t 물량이다.

 

롯데마트 역시 같은기간동안 일반 삼겹살 150t 물량을 준비해 정상가 대비 최대 38% 저렴하게 판매할 예정이다. '국내산 냉장 삼겹살(100g)'2400원에 선보여, 엘 포인트(L.POINT) 회원에게는 30% 할인한 1680원에 판매하며, 롯데신한KB국민하나 카드로 결제 시 12%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해 1480원에 판매한다.

 

업계는 바캉스 특수를 기대한 대형마트들이 모두 대규모 돼지고기 프로모션을 실시할 예정이기 때문에 국내산 냉장 삼겹살 가격이 1000원 중반으로 떨어지는한 가격경쟁이 시작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휴가가 몰린 수입산 돈육이 8월에는 평소보다 4~5배까지 매출이 뛰기 때문에 1000원 아래로 내려갈 가능성도 많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7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