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플러스, “개인정보 외부에 팔아넘긴 적 없어” 주장

도성환 사장도 재판정에 첫 출석...고객정보 판매해 231억 7000만원 수익을 올려

홈플러스 임·직원들이 경품행사를 명목으로 수집한 고객정보를 외부 업체에 팔아넘긴 혐의를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부상준 판사) 심리로 24일 열린 첫 공판에서 도성환 홈플러스 사장과 전.현직 임직원들은 "법률상 수집된 개인정보를 대가를 받고 제3자에게 제공한다는 사실을 고지하라는 내용은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검찰은 고객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은 소비자들의 자기결정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고객 대부분이 그 사실을 모르고 있었으며 "만약 돈을 받고 개인정보를 판매한 것이었다면 제공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 지난 5월 시민단체 13곳이 홈플러스를 엄벌해달라며 서울중앙지법에 탄원서를 제출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홈플러스로부터 개인정보를 넘겨받은 보험사가 보험가입에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해피콜'을 진행해 사후동의를 받는 등 편법을 썼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는 원치 않는 전화로 인한 고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했던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고객정보를 불법 취득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보험사 측은 제공받은 개인정보가 고객들이 미동의한 것인지 몰랐다며 고의가 없었다는 주장을 폈다.

 

앞서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은 경품행사를 가장해 응모 고객의 개인정보 712만건과 회원정보 1694만건을 동의 없이 보험사 등에 팔아넘긴 혐의로 홈플러스와 도 사장 등 전·현직 경영진을 기소했다. 합수단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33개월간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판매해 2317000만원에 달하는 수익을 올린 혐의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유용욱바베큐연구소’와 손잡고 백설 BBQ소스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바비큐 전문 다이닝 레스토랑 ‘유용욱바베큐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유용욱 소장과 함께 ‘백설 BBQ소스 4종’을 출시했다. 유용욱 소장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 부문에서 약 9년간 근무하다 바비큐 요리에 대한 열정 하나로 퇴사를 결심, 국내 대표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을 탄생시킨 성공 신화의 장본인이다. 이미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며 반년치 예약이 마감되는 등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유 소장은 친정과도 같은 CJ제일제당과 대형 콜라보 프로젝트를 준비했고, 그 결실로 ‘백설 BBQ소스 4종’을 선보이게 되었다. 백설X유용욱바베큐연구소 BBQ소스는 그동안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던 시그니처 메뉴의 맛을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4종으로 구성됐다. 유용욱 소장의 소갈비 BBQ소스를 모티브로 한 ‘시그니처 비프립 바베큐 소스’, 닭고기와 돼지고기에 두루 어울리는 '스모크 치킨 앤 포크 바베큐 소스', 멕시코 훈연고추인 치폴레로 맛을 내 바비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치폴레 스파이시 디핑소스,' 그리고 해산물 및 채소에 색다른 풍미를 더할 수 있는 ‘그릴드 씨푸드 앤 베지 바베큐 소스’ 등이다. 특히 캠핑장에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