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정위, 홈플러스 개인정보유출, 허위과대광고 소비자 기만

URL복사

도성환 , 경품행사 '벤츠가 온다!! 경품이 쏟아진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정재찬, 이하 공정위)는 경품행사를 광고하면서 응모자의 개인정보가 보험회사에 제공된다는 사실을 은폐하거나 축소한 홈플러스와 홈플러스테스코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4억 3천만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2011. 8월부터 2014. 6월까지 12회에 걸친 'SUMMER FESTIVAL 자동차 10대를 쏩니다', '홈플러스 연말연시 벤츠가 온다!! 경품이 쏟아진다!!' 경품행사를 전단, 구매영수증, 홈페이지 등을 통하여 광고하면서 응모자의 개인정보가 보험회사에 제공된다는 사실을 명확히 알리지 않았다.

응모단계에서도 개인정보(생년월일, 휴대폰 번호)가 경품행사를 위한 본인확인, 당첨 시 연락 목적임을 강조한 반면, 개인정보 제3자 제공 부분은 소비자가 알기 어려울 정도로 작게 표시했다.


경품행사의 경우 개인정보제공 및 그 정보의 보험회사 전달 등과 관련된 내용은 가장 중요한 거래조건인데, 홈플러스가 경품행사를 광고하면서 응모여부를 결정함에 있어 중요한 사항을 명확히 알리지 아니한 행위는 기만적 광고에 해당한다는게 공정위 설명이다.

또한, 홈플러스는 소비자에게 경품행사를 광고하면서 개인정보를 보험회사에 제공한다는 사실을 명확히 알리지 아니하여 소비자로 하여금 경품행사를 단순한 사은행사로 인식하게 했다.

공정위는 경품행사를 광고하면서 응모자의 개인정보가 경품행사 진행과 무관한 보험회사에게 제공된다는 사실을 은폐하거나 축소한 행위에 대하여 제재를 함으로써 기만적인 광고행태를 개선하고 경품행사를 빙자한 개인정보 수집‧판매 행위를 근절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 공정위는 경품행사를 표방하면서 개인정보를 수집‧제공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반행위를 적발할 경우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꽃게랑, 오뚜기와 콜라보레이션... 라면으로 재탄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와 오뚜기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빙그레의 스낵제품인 꽃게랑은 오뚜기가 라면으로 만들고 오뚜기의 라면제품인 참깨라면은 빙그레가 스낵으로 만들어 내놓는 것이다.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 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 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