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종합

롯데 지배구조, 호텔롯데 지주사 체제 유력

롯데쇼핑·롯데제과 연계 방식도 거론…비용 발생 최소화 장점

 

롯데그룹의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지주사 전환 방식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증권가에 따르면 호텔롯데가 단독으로 지주사가 되거나 롯데쇼핑과 롯데제과가 연계한 형태의 지주사 체제가 되는 방식 유력하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 11일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호텔롯데의 기업공개와 지주사 체제 전환으로 순환출자 구조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우선 호텔롯데 단독 지주사 방식은 지배구조의 최상단에 있고, 대주주 일가의 간접지분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자회사에 대한 최소 지분 확보 비용이 발생한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히며, 이에 대한 예상 비용은 롯데쇼핑 8000억원, 롯데케미칼 5000억원, 롯데제과 5000억원, 롯데칠성 4000억원 등이다.

.

 

 

또한 롯데쇼핑과 롯데제과를 활용하면 3개사 각각 인적분할과 지주회사 간 합병 등 과정이 복잡하지만, 다수 계열사에 대한 지분율이 높아 비용 발생이 최소화된다는 장점이 있다.


롯데그룹은 롯데제과, 롯데쇼핑 등 주력 계열사의 순환출자 구조를 갖추고 있으며, 롯데손해보험, 롯데캐피탈, 롯데카드 등 금융계열사도 보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지배구조 최상단인 호텔롯데의 지분은 일본롯데홀딩스가 19.07%, L투자회사가 72.65%를 차지하고 있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호텔롯데의 상장과 호텔롯데를 정점으로 하는 지주사 체제로의 전환은 복잡하게 얽힌 이슈를 해결하고, 승계 문제까지 마무리 짓기 위한 필연적인 선택"이라며 "호텔롯데 단독 또는 롯데쇼핑과 롯데제과를 합한 지주사 체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