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억울하다' 통곡한 롯데家 장녀 신영자...유통큰손에서 추락까지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 전 대표 로비 의혹 휘말려 롯데그룹 총수 일가로 첫 구속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74)이 롯데그룹 총수 일가로는 처음으로 구속되면서 업계 안팎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첫째 부인 고 노순화씨 사이에서 태어난 신 이사장은 롯데쇼핑 사장까지 지내며 한때 ‘유통업계 대모’로 불렸지만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 전 대표의 로비 의혹 등에 휘말리면서 결국 구속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7일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를 없앨 우려도 있다”며 신 이사장의 영장을 발부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신 이사장은 전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에서 억울함을 토로하다가 울음을 터뜨르며 “제기된 의혹은 나와 무관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1973년 호텔롯데에 입사한 신 이사장은 1979년 롯데백화점 설립에 참여하고 사실상 롯데쇼핑을 진두지휘해왔다. 2008년에는 롯데쇼핑과 롯데면세점 사장에도 올랐다. 현재는 롯데장학재단 이사장만 맡고 있지만 롯데그룹이 국내 대표적인 유통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러나 그녀는 각종 비리 의혹에 휘말려 왔다. 최대 주주인 시네마통상, 시네마푸드는 롯데그룹 계열 멀티플렉스인 롯데시네마에서 매점사업을 독점 운영하다 ‘일감 몰아주기’로 비난을 받고 롯데시네마는 2013년 영화관 내 매점사업을 직영으로 전환하고 두 회사의 매점 사업권을 회수했으며 결국 시네마통상과 시네마푸드는 경영난에 시달리다가 지난 1월 청산 절차에 들어갔다.


여기에 롯데가의 경영권 분쟁이 가속화한 이후 배다른 동생인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62)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에 밀려났고 수백개 그룹 계열사 중 어느 하나도 직접적으로 경영에 관여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한편, 신 이사장은 롯데제과(2.52%), 롯데칠성(2.66%), 롯데푸드(1.09%), 롯데건설(0.14%), 롯데쇼핑(0.74%), 코리아세븐(2.47%), 롯데정보통신(3.51%), 롯데카드(0.17%), 롯데알미늄(0.12%), 대홍기획(6.24%)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