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영자 첫 공판...유통대모의 눈물바람

URL복사

수의입고 고개 숙인 롯데家 장녀, "국민재판 원치 않는다" 밝혀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첫번째 공판에서 눈물을 쏟았다.


신 이사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현용선)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했다. 공판준비기일은 재판부가 검찰의 공소 요지를 듣고 검찰의 증거 채택 여부와 공판 진행과 관련한 검사와 변호인의 의견을 듣는 자리로 피고인이 반드시 나올 필요는 없다.


법조계에 따르면 신 이사장은 이날 오전 11시 하늘색 반팔 수의에 굽이 있는 하얀색 운동화를 신고 재판장에 들어왔으며 왼쪽 손에는 검은색 전자시계를 차고 오른손에는 땀을 닦기 위한 하얀색 손수선을 들고 있었다.


변호사 옆 피고인석에 앉은 신 이사장은 눈물을 훔치기 시작했으며 검찰의 출석이 늦어져 11시 5분 잠시 휴정해 자리를 일어날 때 신 이사장은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영자 이사장은 재판부가 직업을 묻자 작은 목소리로 "재단 이사장입니다"라고 답했으며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할 것인지에 대한 재판부의 질문에 신 이사장은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 이사장 변호인은 "새로 선임돼 아직 변론준비가 완료되지 않았다"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미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다음 달 1일 한 차례 더 공판준비기일을 갖기로 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녀인 신 이사장은 2007년 2월부터 올해 5월까지 롯데백화점 내 초밥 매장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업체 A사 측으로부터 14억원을 수수하는 등 총 35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이와함께 면세점 입점과 관련해선 브로커 한모씨를 통해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에게서 "매장 위치를 목 좋은 곳으로 바꿔주면 매출액의 3%를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총 6억60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아들 장모씨 명의의 유통업체 B사 등에 딸 3명을 이사나 감사로 이름을 올려놓고 급여 명목으로 35억여원을 지급하게 하고, 이들 업체 자금 11억70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그룹 잠바주스, 여름 시즌 음료 4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운영하는 건강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잠바주스가 여름 시즌 음료 신제품 4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이국적인 여름 휴양지’를 주제로 용과, 파인애플, 망고, 패션후르츠 등 신선한 인기 열대과일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4종은 △ 패션후르츠, 망고 등 열대과일 스무디에 신선한 용과, 파인애플, 바삭한 코코넛칩 토핑을 곁들여 진한 풍미를 자랑하는 ‘트로피칼 캐리비안패션’ △ 코코넛 베이스와 달콤한 망고, 입안에서 톡톡 터치는 식감의 리치맛 보바의 조화가 일품인 ‘알로하 망고 코코넛 스무디’ △청량감 가득한 레몬에이드에 패션후르츠와 파인애플을 넣어 새콤함이 배가 되는 과일에이드 ‘패션 파인 레몬에이드’ △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넣은 스무디 베이스에 키위, 바나나, 블루베리 등의 각종 과일과 치아시드, 그라놀라 토핑을 풍성하게 추가해 식사 대용으로 제격인 ‘피나콜라다 에너지보울’ 등이다. 한편, ‘트로피칼 캐리비안패션’의 경우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빙수 제품으로 출시되기도 했다. 잠바주스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이번 달 말까지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에서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