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 롯데 정책본부 최소화하고 계열사 자율경영 강화

유통, 호텔ㆍ리조트, 식품, 화학 4개 부문으로 나눠...내년 2월 1일 단행 예정

[푸드투데이=조성윤 기자] 롯데그룹이 그룹 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정책본부 규모를 대폭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롯데그룹은 20일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가 내놓은 방안을 두고 조직개편안을 논의했다.


조직개편안에는 현재 7개실인 정책본부 조직을 4개팀으로 축소하고 그룹내 93개 계열사를 유통과 화학, 식품, 호텔.서비스 등 4대 부문으로 나눠 부문별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조직개편안은 내년 2월1일 단행키로 했다.


인원도 현재 300여명에서 30~40% 줄어들게 될 전망이다. 또, 준법경영을 담당하는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설치해 감사나 진단 업무를 대폭 이관함으로써 다른 조직을 줄이라는 내용도 있다.



롯데는 이번 개편안을 통해 그동안 계열사를 감독·지휘하던 정책본부가 계열사를 지원하는 역할로 바뀔 계획이다. 정책본부의 총 책임자로는 신 회장의 조력자로 꼽히는 황각규 사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 같은 개편 방안은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가 롯데그룹의 의뢰를 받아 진단ㆍ제안한 것으로 향후 R&R과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의견 청취 과정을 거쳐 1월 중순 이후 확정되고, 2월1일자로 개편안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또, 관련 인사 역시 같은 시기에 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맥킨지 제안을 바탕으로 각 계열사의 의견을 수렴한 뒤 다음 달 안으로 최종 조직 개편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연말에 조직개편 작업이 이뤄져 직원들이 자칫 불안감을 느낄 수 있으니 이 점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당뇨 환자 위한 균형영양식 ‘뉴케어 당플랜’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프리미엄 당뇨 환자용 균형영양식인 ‘뉴케어 당플랜’을 리뉴얼 출시했다. ‘뉴케어 당플랜’은 대상웰라이프의 균형영양식 국내 판매 1위 브랜드 ‘뉴케어’의 대표 품목으로 당뇨 환자는 물론 혈당이 높아 당 함량을 신경 써야 하는 이들을 위한 균형영양식이다. 2015년 출시돼 소비자에게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대상웰라이프는 당뇨 환자를 위한 영양 성분과 맛을 강화하기 위해 제품 리뉴얼을 진행했다. 리뉴얼된 ‘뉴케어 당플랜’은 기존 제품 대비 탄수화물 함량을 줄여 이전 제품과 비교해 탄수화물이 8% 적게 함유됐다. 또한 최근 제작 공정에 신규설비를 도입해 더욱 깔끔하고 부드러워진 맛을 구현했다. 더불어 소비자가 쉽게 제품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가독성을 고려한 제품 디자인을 선보였다. ‘뉴케어 당플랜’은 일반 음식 섭취에 제한이 많은 당뇨 환자를 위해 체계적인 영양 설계를 기반으로 맛있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당뇨 환자들이 식단 관리에 맞춰 영양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당 함유량이 0%이며 설탕 대신에 알룰로스를 이용해 건강한 단맛을 느낄 수 있다.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8%의 낮은 나트륨 함량과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