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격호, 유령회사서 차명주식 넘기는 방식으로 탈세

URL복사

서미경.신유미 모녀 위해 홍콩에 페이퍼컴퍼니도 설립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차명 보유한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해외 페이퍼컴퍼니에 헐값에 넘겨 증여 대상자들이 최소 천억 원대를 탈세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 페이퍼컴퍼니는 신 총괄회장의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셋째 부인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가 지배하는 구조다.

신 총괄회장은 오래전부터 경영권 분쟁 등에 대비해 롯데그룹 지주회사인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6.2%를 친인척이나 지인 이름으로 보유해왔다.


검찰은 롯데 수사를 하면서 2003년 당시 계열사 사장 L씨와 서 씨 오빠의 지인 C씨가 각각 롯데홀딩스 지분 3.25%와 2.96%를 차명 보유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은 그해 신 총괄회장의 지시로 한 주당 액면가인 50엔, 우리 돈 약 500원에 서 씨가 대주주인 경유물산에 매각했다.


신 총괄회장이 차명 주식을 서 씨가 지배한 경유물산으로 넘기게 한 것은 차명 소유주들이 소유권을 주장하는 등의 법적 분쟁을 우려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05년 신 총괄회장은 이 주식을 서 씨 모녀와 신 이사장에게 세금을 덜 내고 증여하는 방안을 찾도록 그룹 정책본부에 은밀히 지시했다.


롯데 측은 서 씨 모녀를 위해 홍콩에 '차이나 라이즈'라는 자본금 2억 원 짜리 유령회사를 세웠습니다.이 회사가 재출자해 싱가포르에 '경유'라는 이름의 다른 유령회사를 설립했다.


L씨 등은 싱가포르의 '경유'에 롯데홀딩스 지분 6.2%를 액면가에 팔았다. 신 이사장을 위해서도 홍콩과 미국에 각각 모기업인 '엑스트라 프로핏 트레이딩'과 자회사인 '클리어 스카이'가 설립됐다.


이후 '경유'가 '클리어 스카이'에 신 이사장 몫인 롯데홀딩스 지분 3.0%를 매도 형태로 액면가에 넘겨 해외 유령회사를 대거 동원해 증여 절차는 마무리됐다.


검찰은 신 총괄회장 집무실에서 서 씨 모녀와 신 이사장에게 각각 3.2%, 3.0% 지분을 줬다는 친필 확인서가 발견됐고 롯데홀딩스가 정기적으로 '경유'와 '클리어 스카이'에 배당금을 준 사실을 확인했다.


서 씨 모녀와 신 이사장도 세금을 내지 않고 증여를 받은 사실 자체는 인정하고 있지만 탈세액이 천 100억 원가량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검찰은 최소 3천억 원 이상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양도에 따른 거래 대금조차 신 총괄회장의 돈으로 가장 납입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증여세를 안 내려고 양도 형식을 취한 범죄"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은 미국 현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반영해 선보이는 수출용 불닭 신제품으로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하바네로고추, 라임을 활용한 매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의 이번 제품은 매운 음식을 선호하는 히스패닉 계열의 소비자들과 색다른 매운맛을 선호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했다. 또한 KMF 할랄 인증을 받아 무슬림 소비자뿐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 할랄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간편한 조리를 선호하는 미국인의 특성을 반영해 물을 버리지 않는 조리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신제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BTS 콘서트에서도 많은 미국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제품”이라며 “미국 내에서 K-SPICY 열풍을 이끌고 있는 불닭브랜드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양식품은 오는 하반기 동남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수출 전용 불닭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삼양식품은 해외시장 확대에 발맞춰 현지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