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 롯데칠성음료 해외사업 직접 챙긴다

정기주총서 사내이사 안건 상정할 계획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칠성음료 등기이사를 맡는다. 신 회장의 이런 결정은 음료 부문 해외 진출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로 비춰지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오는 24일 정기 주주총회에 신 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지난달 인사에서 롯데 식품 부문 사업군(BU) 총괄책임자로 선임된 이재혁 부회장도 신 회장과 함께 롯데칠성음료 사내이사를 맡을 예정이다.


현재 신 회장이 사내이사로 있는 계열사는 호텔롯데, 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 등 5곳이다. 롯데칠성음료가 추가되면 6개로 늘어나게 된다.


일각에서는 롯데칠성음료의 사내이사로 선임됨으로써 주력 계열사의 경영권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롯데칠성음료는 롯데쇼핑의 3.93%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신 회장이 지분을 사들인 롯데제과는 롯데칠성음료의 최대 주주이기도 하다.



신 회장은 2015년 경영권 분쟁 이후 호텔롯데 등 주요 계열사에 등기임원으로 이름을 올리며 이사회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왔다. 롯데그룹의 지주사 격인 호텔롯데, 중간지주사 격인 롯데제과에는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칠성음료가 펩시, 다농 등 글로벌 식품 업체들과 제휴를 늘려 가고 있다”며 “신 회장이 사내이사로 참여해 세계 시장 개척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