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그룹, 신동빈 시대 시작될까

20일 귀국해 지배구조 개혁에 집중,,,중장기 사업계획도 검토


·일 롯데 '원 리더' 체제를 구축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 지배구조 개선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19일 롯데그룹은 9월초까지 호텔롯데 기업공개(IPO)를 위한 주관사 선정을 하겠다고 구체적인 일정을 밝혔다.

 

신 회장은 지난 17일 개최된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승리하며 롯데 그룹의 단일 리더 체제를 공식화했다.

 

신동빈 회장은 20일 밝은표정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해 주총 결과를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알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라고 답했지만 국정감사에 출석할 것이냐’, ‘아들을 한국 국적으로 바꿀 계획이 있느냐등의 질문은 답변하지 않았다.

 

반면 주총에서 패한 신 회장의 형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지난 18일 귀국한 이후 두문불출하고 있다.

 

신 전 부회장은 별다른 외부 일정 없이 롯데호텔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신격호 총괄회장의 집무실인 호텔 34층에서 조용히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호텔롯데의 기업공개뿐 아니라 편의점 세븐일레븐, 패스트푸드체인 롯데리아 등의 계열사들도 기업공개를 진행한다. 롯데 계열사 중 자산규모가 3000~5000억원이 넘는 주요 회사들에 대해서도 중장기적으로 기업공개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호텔롯데뿐만 아니라 세븐일레븐, 롯데리아, 롯데정보통신 등의 롯데 계열사들도 조금씩 시간 차이가 있겠지만, 언젠가 모두 상장 등 기업공개 과정을 거쳐 경영 투명성을 갖출 예정"이라며 "이것이 신동빈 회장의 기본 경영 철학"이라고 전했다.

 

이어 "상장 준비에 시간이 꽤 걸리기 때문에, 그 전에 자산 규모가 일정 수준을 넘는 비상장 계열사들은 의무적으로 사외이사를 두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조만간 공식적으로 지배구조 개선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할 예정이다. TF에는 경영학 교수 등 외부 인사들을 대거 참여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당뇨 환자 위한 균형영양식 ‘뉴케어 당플랜’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프리미엄 당뇨 환자용 균형영양식인 ‘뉴케어 당플랜’을 리뉴얼 출시했다. ‘뉴케어 당플랜’은 대상웰라이프의 균형영양식 국내 판매 1위 브랜드 ‘뉴케어’의 대표 품목으로 당뇨 환자는 물론 혈당이 높아 당 함량을 신경 써야 하는 이들을 위한 균형영양식이다. 2015년 출시돼 소비자에게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대상웰라이프는 당뇨 환자를 위한 영양 성분과 맛을 강화하기 위해 제품 리뉴얼을 진행했다. 리뉴얼된 ‘뉴케어 당플랜’은 기존 제품 대비 탄수화물 함량을 줄여 이전 제품과 비교해 탄수화물이 8% 적게 함유됐다. 또한 최근 제작 공정에 신규설비를 도입해 더욱 깔끔하고 부드러워진 맛을 구현했다. 더불어 소비자가 쉽게 제품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가독성을 고려한 제품 디자인을 선보였다. ‘뉴케어 당플랜’은 일반 음식 섭취에 제한이 많은 당뇨 환자를 위해 체계적인 영양 설계를 기반으로 맛있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당뇨 환자들이 식단 관리에 맞춰 영양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당 함유량이 0%이며 설탕 대신에 알룰로스를 이용해 건강한 단맛을 느낄 수 있다.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8%의 낮은 나트륨 함량과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