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그룹, 신동빈 시대 시작될까

20일 귀국해 지배구조 개혁에 집중,,,중장기 사업계획도 검토


·일 롯데 '원 리더' 체제를 구축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 지배구조 개선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19일 롯데그룹은 9월초까지 호텔롯데 기업공개(IPO)를 위한 주관사 선정을 하겠다고 구체적인 일정을 밝혔다.

 

신 회장은 지난 17일 개최된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승리하며 롯데 그룹의 단일 리더 체제를 공식화했다.

 

신동빈 회장은 20일 밝은표정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해 주총 결과를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알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라고 답했지만 국정감사에 출석할 것이냐’, ‘아들을 한국 국적으로 바꿀 계획이 있느냐등의 질문은 답변하지 않았다.

 

반면 주총에서 패한 신 회장의 형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지난 18일 귀국한 이후 두문불출하고 있다.

 

신 전 부회장은 별다른 외부 일정 없이 롯데호텔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신격호 총괄회장의 집무실인 호텔 34층에서 조용히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호텔롯데의 기업공개뿐 아니라 편의점 세븐일레븐, 패스트푸드체인 롯데리아 등의 계열사들도 기업공개를 진행한다. 롯데 계열사 중 자산규모가 3000~5000억원이 넘는 주요 회사들에 대해서도 중장기적으로 기업공개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호텔롯데뿐만 아니라 세븐일레븐, 롯데리아, 롯데정보통신 등의 롯데 계열사들도 조금씩 시간 차이가 있겠지만, 언젠가 모두 상장 등 기업공개 과정을 거쳐 경영 투명성을 갖출 예정"이라며 "이것이 신동빈 회장의 기본 경영 철학"이라고 전했다.

 

이어 "상장 준비에 시간이 꽤 걸리기 때문에, 그 전에 자산 규모가 일정 수준을 넘는 비상장 계열사들은 의무적으로 사외이사를 두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조만간 공식적으로 지배구조 개선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할 예정이다. TF에는 경영학 교수 등 외부 인사들을 대거 참여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