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 불매운동에 재벌개혁까지...‘소상공인·소비자 뿔났다’

URL복사

국적 논란, 임원들 줄서기와 왕위싸움 비판 목소리 나와


경제민주화전국네트워크, 전국살리기국민운동본부, 참여연대, 소비자 유니온 등이 재벌의 소유·지배구조 개혁 등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을 연데 이어 소상공인들도 롯데마트와 롯데슈퍼의 불매운동을 시작한다고 알렸다.

 

참여연대는 관계자는 10일 오전 서울 명동 롯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계 5위 재벌그룹의 최고경영자 경쟁이 마치 조선시대 왕위 승계를 둘러싼 암투처럼 전개되는 모습에 국민이 경악하고 있다부모형제간 이전투구에 이어, 측근 제거 시도와 최종 승자 예상에 따른 임원들의 줄서기 경쟁까지, 영락없는 왕위싸움이다라고 비판했다.

 

김성진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부소장은 롯데그룹 사태는 경제민주화를 선거슬로건을 삼아 집권에 성공한 뒤 이를 내팽개친 정부여당으로 인해 예고된 일이다라며 롯데그룹 사태는 극소수 지분으로 방대한 그룹을 지배하는 왜곡된 소유 지배구조 개혁과, 총수일가의 전횡을 견제할 수 있는 소수주주권의 강화라는 재벌개혁의 과제가 피할 수 없는 우리 경제의 과제라는 점을 보여 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롯데그룹의 순환출자고리만 450여개 안팎으로 알려졌고 계열사 중에 상장회사는 8개뿐이어서 순환출자고리를 파악하기 힘든 맹점이 있다이를 이용해 롯데는 순환출자를 허위로 보고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2012년 당시 참여연대를 비롯한 재벌개혁 진영에서 기존출자를 해소해야 한다는 강력한 호소가 있었지만 정부여당은 신규순환출자만을 금지하는 선에서 재벌들의 편의를 봐줬다다시 한 번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해 소유지배구조의 괴리를 시정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연합회 역시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연합회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국 700만 소상공인은 골목상권에서 롯데마트와 롯데슈퍼가 퇴출될 때까지 불매운동을 펼치고 소상공인 업소의 롯데카드 거부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해 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전국편의점사업자단체협의회, 한국주유소협회 등 20여 개 소상공인 업종별 단체장 및 관계자가 참석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롯데는 롯데마트, 롯데슈퍼, 편의점 등 무차별적인 사업 확정으로 골목상권을 짓밟았다""오너 일가는 탐욕스럽고 전근대적인 경영 방식을 통해 골목상권을 초토화시켜 국내 모든 유통시장을 장악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간담회에서는 소상공인의 이번 퇴출운동이 롯데의 경영권 분쟁과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성립되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연합회는 이 점을 인정하면서도 롯데가 그동안 골목상권을 무너뜨리는 경영을 해왔다는 데 퇴출운동의 명분을 삼았다.

 

최 회장은 "다른 대형마트는 각 지역별 법인을 통해 수익을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있는데 롯데는 서울법인만 두고 이같은 상생을 하지 않고 있다""롯데는 (출점 관련) 법적 다툼이 있는 상황에서도 기습적으로 먼저 출점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롯데마트에서는 주유소 직영 사업도 하면서 동네 주유소의 영업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서는 롯데의 경영권 분쟁 사태와 국적 논란으로 소비자 사이에서 '반 롯데' 정서가 형성됐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편의점협회 한 관계자는 "롯데 사태가 발생해 곤혹스러운 상황"이라며 "세븐일레븐 점주들 중에서는 손님들로부터 '롯데 계열이냐'는 식으로 질타를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불매운동이 벌어지면 세분일레븐이 롯데 계열사라는 점 때문에 가장 큰 피해를 입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면서도 "대기업의 시스템이 개선돼야 한다는 생각에 편의점도 동참했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은 롯데카드 가맹점 해지와 거부 운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업소 입구에 관련 내용의 스티커를 부착하고 가맹점 해지 신청서를 배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천호엔케어, 성장기 어린이 위한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천호엔케어(대표 손동일)가 성장기 어린이를 위한 건강식품 ‘하루활력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은 뉴질랜드산 녹용과 국내산 홍삼을 담은 스틱 젤리 형태로 1포 당 300mg의 녹용을 함유했다. 뉴질랜드 정부의 엄격한 관리하에 자란 녹용만을 엄선했으며, 녹용의 끝 부분인 팁, 분골부터 상대, 중대, 하대까지 포함한 녹용 전지를 통째로 담았다. 홍삼 또한 강원인삼협동조합에서 100% 계약수급한 강원도산 6년근 홍삼만을 원료로 사용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천호엔케어만의 자체 홍삼농축기술인 STT공법으로 6번 추출, 2번 농축 3번 숙성하여 홍삼의 맛과 영양을 살렸다. 이밖에 대보추출농축액, 비타민B군, 자일리톨 등 꼼꼼하게 선택한 22가지 원료를 배합했다. 천호엔케어의 ‘하루활력 튼튼쑥쑥 녹용홍삼 스틱’은 골드키위맛으로 녹용과 홍삼맛이 익숙하지 않은 어린이들도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말랑말랑한 젤리 스틱으로 출시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간식처럼 즐길 수 있다. 천호엔케어 관계자는 “성장기 어린이들이 맛있고 간편하게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출시된 제품”이라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