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 업계 1위 아성 무너지나

URL복사

화이트 빼빼로 이어 가나초코바로 잇단 악재...소비자 신뢰도 추락해

롯데제과(대표 김용수)화이트 쿠키 빼빼로의 악취 논란에 이어 가나 초코바 아몬드에서도 락스로 추정되는 성분이 검출돼 소비자들에게 비난을 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가나 초코바 아몬드'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지난 23일 자체적으로 500박스를 전량 회수 조치했다. 이는 지난달 30일에 생산된 제품이다.

 

롯데제과 측은 "같은 공장에 있던 포장지의 냄새가 초코바가 흡습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초코바의 냄새와 맛 이상은 락스로 추정되는 성분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생산 설비를 살균한 뒤 충분히 헹구지 않았고 생산설비에 남아있던 락스가 포장지와 과자에 묻으면서 냄새와 맛 이상을 가져온 것이었다.

 

식약처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악취 문제로 롯데제과 화이트 쿠키 빼빼로와 함께 긴급 회수 조치된 가나 초코바 아몬드에서 락스로 추정되는 검출됐다. 롯데 측은 생산 설비가 충분히 헹궈지지 않아 소독제로 쓰이는 락스 성분이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애초 롯데 측의 해명과 차이가 있다. 당시 롯데제과는 종이 포장지가 완벽하게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일찍 출고가 된 것으로 파악됐다""잉크 냄새가 제품에 스며들면서 악취의 원인이 됐지만, 유해물질은 유입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지난달 11'화이트 쿠키 빼빼로'라는 제품에서 악취가 난다는 20건 가량의 신고 접수를 받았지만 해당 제품 회수는 빼빼로데이(1111) 다음 날인 12일에야 들어갔으며 현재는 판매가 중지된 상태다.

 

소비자연대 관계자는 롯데제과는 제품 모두가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을 받은 제품이라며 아이들이 즐겨먹는 과자에서 악취는 물론 유해성분까지 검출되면서 추락한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롯데제과가 만회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롯데제과의 빼빼로 화이트쿠키에서 고무 등 역한 냄새가 난다는 불만이 제기됐으며 롯데제과는 초기에 큰 문제가 아니라고 인식했다가 소비자들의 문의가 빗발치자 뒤늦게 30만 상자를 자진 리콜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스쿠찌, 여름 시즌 한정 빙수 4종과 브리젤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빙수 4종과 브리젤라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Find Your Summer (당신의 여름을 파스쿠찌에서 찾아보세요!)’를 주제로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빙수 4종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린 ‘젤라또 레드빈’ △애플망고의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애플망고’ △포도의 달콤함과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젤라또 포도’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 등이다. 이와 함께, 버터 풍미 가득한 브리오슈 빵과 쫀득한 젤라또가 만나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디저트 ‘브리젤라’도 출시했다. 브리젤라에 들어가는 젤라또는 총 7종(티라미수, 아마레나체리, 요거트, 초코크런치, 라떼, 딸기라떼, 망고패션)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파스쿠찌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1일부터 31일까지 빙수 또는 제조 음료 구매 후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탬프 5개 적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