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면세점 탈락 이어 ‘고무냄새 빼빼로’...신동빈호 ‘악재’

URL복사

롯데제과 화이트 쿠키 맛 30만 박스 자진 리콜

롯데가 면세점 잠실점 특허 재승인 실패에 이어 이번에는 빼빼로 제품의 리콜로 또 다시 위기에 봉착했다.

 

면세점 탈락에 대해 “99%가 나 때문이라고 자책했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제과 시장 1라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게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최근 빼빼로 화이트쿠키에서 고무 등 역한 냄새가 난다는 불만이 제기되자 현재 제품 리콜을 진행 중이다.

 

롯데제과는 초기에 큰 문제가 아니라고 인식했다가 소비자들의 문의가 빗발치자 뒤늦게 30만 상자를 자진 리콜에 들어갔다.

 

문제의 제품은 롯데제과에서 생산한 201667~24, 82~31, 91~30, 1014~111일까지 유통기한이 표기된 화이트쿠키 빼빼로라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지난 11일 빼빼로 데이를 맞아 대량 생산, 전국적으로 유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수의 제보자에 따르면 최근 롯데제과 화이트쿠키 빼빼로에서 역겨운 냄새가 나는 것이 확인됐다.

 

특히 냄새 뿐만 아니라 맛도 이상하다는 주장이 속속 터져 나오고 있다. 일부 소비자는 롯데제과 빼빼로를 먹다가 구토를 하기도 했다.

 

현재 이 제품이 논란이 일자 업체 측은 홈페이지에 케이스 불량과 관련한 안내를 공지, 영업 사원을 통해 리콜에 들어간 상태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빼빼로 데이 시즌을 맞아 물량 공급 요청이 많아지면서 케이스가 완전히 건조되지 않은 상태에서 포장재가 입고됐거나 유통 과정 중 흡습으로 인해 냄새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자체 조사 결과 인체에 유해한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으나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회수 중이라며 소비자들에게 깊이 사과드리며 앞으로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번 사안과 관련해 인터넷상에서는 이 과자에 대한 논란이 이는 등 소비자들 시선이 곱지 만은 않다.

 

네티즌들은 유명 제과회사에서 만든 과자에서 냄새가 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빼빼로 이제는 사먹지 말아야지등의 의견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시즌을 앞두고 무리하게 서둘러서 제품을 생산하다가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