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家 경영권 둘러싼 집안싸움 장기전 되나

신동주VS신동빈 소송전 돌입...12월 2일 한차례 더 심리 열릴 예정

롯데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신동주-신동빈 형제간 소송전이 오늘부터 시작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장판사 조용현)는 오늘 오전 1030분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쇼핑을 상대로 낸 회계장부 등 열람 및 등사 가처분 소송을 진행했다.

 

진행된 심문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주 회장이 롯데쇼핑의 주주로서 회계장부를 열람하고, 등사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낸 가처분 소송과 관련된 것이다.

 

업계는 신 전 부회장 측이 롯데쇼핑 회계장부를 확보해 신동빈 회장이 추진한 중국 사업의 투자 실패를 부각하고 일본 롯데홀딩스 종업원 지주회의 마음을 돌리려는 의도로 내다봤다.

 

오늘 심문에서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신동빈 회장이 사실상 주도한 중국 진출 때문에 롯데쇼핑이 5년 동안 1조 원 가량의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신 전 부회장 측이 악의적인 의도로 경영자료 열람을 시도하고 있다며, 중국 투자로 인한 손해도 초기 투자가 필요한 유통업의 특성 때문이라고 맞섰다.

 

신 전 부회장은 오늘 진행된 가처분 소송 말고도,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했고, 일본 법원에도 롯데홀딩스 대표권과 회장직 해임에 대한 무효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롯데그룹은 지난 2004년 신 회장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을 본격 추진한 바 있다.

 

롯데그룹은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리아 등의 동시 해외 진출을 시도했으며 중국에는 유통을 비롯해 식음료·케미칼·물류 등의 계열사가 진출했다.

 

최근 4년간 롯데그룹은 중국과 홍콩 등에서 1조원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역시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롯데쇼핑과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등의 중국법인은 상반기 총 88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손실이 축소됐으나 적자를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롯데그룹은 이들 계열사의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중국 사업 누적 적자 규모는 에비타(EBITDA, 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기준 1600억원 수준이며 점차 개선돼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 회장 측은 중국 진출 및 사업상 손실에 대해 허위보고를 했다는 신 전 부회장 측의 주장에 대해 신격호 총괄회장도 알고 있었다고 항변했다.

 

이번 소송전은 한두 차례 심문기일을 연 후 재판부 판단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재판부는 오는 122일 한 차례 더 심리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