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종합

신격호, 신동빈에 "집무실 직원·CCTV로 감시 말라"

6가지 요구 담은 내용증명 발송…"불응 시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16일 신동빈 회장을 상대로 자신의 집무실에 배치된 직원을 해산하고, CCTV를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SDJ 코퍼레이션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참담함을 넘은 통분한 심정으로 신 회장에게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한 여섯 가지 사안을 담은 내용증명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시급한 문제로 제기된 신 총괄회장의 비서와 경호요원은 본인이 지명하는 사람으로 배치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인수인계 시점을 신 회장 측에 통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 총괄회장은 우선 신 회장에게 총괄회장인 본인의 즉각적인 원대복귀와 명예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하고, 신 회장을 비롯해 불법적인 경영권 탈취에 가담한 임원의 전원 해임과 관련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추궁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신 총괄회장은 본인의 집무실 주변에 배치해 놓은 직원을 즉시 해산 조치하고, CCTV를 모두 철거하라고 통보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장남 신동주 SDJ 코퍼레이션 회장이 본인의 거소와 지원 인력에 대한 관리를 총괄하게 하고, 본인의 승낙을 받는 이의 통신과 방문 등 본인과의 소통 행위에 대해 일체 방해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또 "아버지가 정신적으로 이상하다, 정상적인 의사결정 능력이 없다" 등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사과 등 명예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주장했다.


SDJ 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의 통보는 신동주  회장에게 법적 조치를 포함한 일체 행위에 대해 친필서명으로 위임하고, 한국과 일본에서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 측인 신동빈 회장이 본인의 집무실을 감시하고 있는 것이 부당하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통고서에서 "자유로운 소통을 방해하거나 감시요원의 즉각 해산과 CCTV의 즉시 철거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이를 본인에 대한 불법 감금행위로 간주할 것"이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엄히 물을 것이므로 즉각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