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종합

신격호, 신동빈에 "집무실 직원·CCTV로 감시 말라"

6가지 요구 담은 내용증명 발송…"불응 시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16일 신동빈 회장을 상대로 자신의 집무실에 배치된 직원을 해산하고, CCTV를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SDJ 코퍼레이션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참담함을 넘은 통분한 심정으로 신 회장에게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한 여섯 가지 사안을 담은 내용증명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시급한 문제로 제기된 신 총괄회장의 비서와 경호요원은 본인이 지명하는 사람으로 배치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인수인계 시점을 신 회장 측에 통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 총괄회장은 우선 신 회장에게 총괄회장인 본인의 즉각적인 원대복귀와 명예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하고, 신 회장을 비롯해 불법적인 경영권 탈취에 가담한 임원의 전원 해임과 관련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추궁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신 총괄회장은 본인의 집무실 주변에 배치해 놓은 직원을 즉시 해산 조치하고, CCTV를 모두 철거하라고 통보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장남 신동주 SDJ 코퍼레이션 회장이 본인의 거소와 지원 인력에 대한 관리를 총괄하게 하고, 본인의 승낙을 받는 이의 통신과 방문 등 본인과의 소통 행위에 대해 일체 방해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또 "아버지가 정신적으로 이상하다, 정상적인 의사결정 능력이 없다" 등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사과 등 명예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주장했다.


SDJ 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의 통보는 신동주  회장에게 법적 조치를 포함한 일체 행위에 대해 친필서명으로 위임하고, 한국과 일본에서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 측인 신동빈 회장이 본인의 집무실을 감시하고 있는 것이 부당하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통고서에서 "자유로운 소통을 방해하거나 감시요원의 즉각 해산과 CCTV의 즉시 철거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이를 본인에 대한 불법 감금행위로 간주할 것"이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엄히 물을 것이므로 즉각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