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격호, 신동빈에 "집무실 직원·CCTV로 감시 말라"

6가지 요구 담은 내용증명 발송…"불응 시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16일 신동빈 회장을 상대로 자신의 집무실에 배치된 직원을 해산하고, CCTV를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SDJ 코퍼레이션은 이날 "신 총괄회장이 참담함을 넘은 통분한 심정으로 신 회장에게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한 여섯 가지 사안을 담은 내용증명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시급한 문제로 제기된 신 총괄회장의 비서와 경호요원은 본인이 지명하는 사람으로 배치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인수인계 시점을 신 회장 측에 통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 총괄회장은 우선 신 회장에게 총괄회장인 본인의 즉각적인 원대복귀와 명예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하고, 신 회장을 비롯해 불법적인 경영권 탈취에 가담한 임원의 전원 해임과 관련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추궁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신 총괄회장은 본인의 집무실 주변에 배치해 놓은 직원을 즉시 해산 조치하고, CCTV를 모두 철거하라고 통보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장남 신동주 SDJ 코퍼레이션 회장이 본인의 거소와 지원 인력에 대한 관리를 총괄하게 하고, 본인의 승낙을 받는 이의 통신과 방문 등 본인과의 소통 행위에 대해 일체 방해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또 "아버지가 정신적으로 이상하다, 정상적인 의사결정 능력이 없다" 등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사과 등 명예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주장했다.


SDJ 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의 통보는 신동주  회장에게 법적 조치를 포함한 일체 행위에 대해 친필서명으로 위임하고, 한국과 일본에서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 측인 신동빈 회장이 본인의 집무실을 감시하고 있는 것이 부당하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통고서에서 "자유로운 소통을 방해하거나 감시요원의 즉각 해산과 CCTV의 즉시 철거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이를 본인에 대한 불법 감금행위로 간주할 것"이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엄히 물을 것이므로 즉각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마이셰프, 영탁모델 얼굴 담긴 프리미엄 밀키트 ‘탁셰프 세트’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밀키트 전문 기업 ‘마이셰프’는 7일부터 ‘탁셰프 세트’ 프리미엄 밀키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트는 마이셰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제품으로 선별했으며 영탁모델 얼굴이 담긴 프리미엄 패키지로 출시했다. 탁셰프 세트 2종은 마이탁세트(△감바스알아히요, △하우스비프스테이크), 셰프탁세트(△르네프렌치스테이크, △쉬림프로제파스타)으로 구성돼 있다. 탁셰프 세트 출시와 더불어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탁셰프 세트’를 구매하면, 탁셰프 포토 필름 4종 중 랜덤으로 1종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또한 오는 11일~30일까지 ‘포토 필름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마이셰프 인스타그램 팔로우 후, 개인 인스타그램에 #마이셰프 #탁셰프포토필름 해시태그를 입력해 포토 필름을 업로드하면 자동으로 응모된다. 당첨자 5명에게는 영탁 커플 앞치마를 증정한다. 마이셰프 밀키트는 손질된 신선한 식재료와 셰프의 노하우를 담은 소스, 간편 레시피와 함께 제공하는 요리용 패키지 상품이다. 마이셰프는 국내 밀키트 기업으로 HACCP 인증 뿐만 아니라 식품 안전부문 국제규격인 식품안전경영시스템 ISO 22000까지 획득하여 제품의 안전한 위생관리와 더불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