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종합

신격호 건강이상 징후?...日롯데홀딩스 대표이사 해임

롯데, 신동빈 회장 2세 경영체제로 전환돼

신동빈 한국롯데회장이 이사로 있는 일본 롯데홀딩스가 28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어 아버지인 신격호(94) 대표이사 회장을 전격 해임했다.

 

이번 사태로 신격호의 건강이상설이 또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업계는 구순이 넘은 신 회장의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을 하고 있다.

 

신 총괄회장의 건강 이상설은 몇 해전 꾸준히 제기됐지만 롯데그룹 측은 매번 이를 부인해왔다.

 

이에 따라 신격호 총괄회장은 직함도 명예회장으로 바뀌고 롯데그룹은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2세 경영체제로 전환됐다.


신격호 전 회장이 지난 1948년 롯데를 설립한 이후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것은 67년만의 일이며 신 회장이 일본 롯데 경영에서 물러나며 향후 롯데그룹의 경영 판도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직을 신동빈 부회장과 전문 경영인인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롯데홀딩스 사장 등 2사람이 나눠 맡는다고 전했다.

 

한편, 신 회장은 94세의 고령으로 거동과 말이 불편한 상태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