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식품

신동빈, 2200억원 들여 통합식품연구소 건립하는 속내는?

2017년 6월 오픈 예정...계열사 식품 관련 통합 연구 강화 목적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00억원 투자해 전 식품계열사들을 통합할 수 있는 식품연구소 확장에 나서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롯데그룹은 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기존 중앙연구소를 강서구 마곡산업단지 내에 신사옥 부지를 마련해 통합식품연구소로 확장 건립키로 하고 착공식을 가졌다.

 

롯데중앙연구소 착공식에는 이인원 롯데정책본부 부회장과 지역 국회의원인 신기남 의원, 김성태 의원, 노현송 강서구청장을 비롯한 연구소 입주사 및 파트너사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2200억원이 투자되는 새로운 롯데중앙연구소는 착공 후 2년여 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20176월 오픈할 예정이다.

 

규모도 지하 3, 지상 8층 건물에 연면적 83102(25139), 현재보다 5배 이상 큰 규모로 조성되며, 연구 인력도 현재 300여명에서 600여명 규모로 확대한다.

또 롯데케미칼 연구소 인력도 합류해 식품포장소재 연구 등 다양한 공동 연구도 진행하며, 국가연구기관, 산학연 등 외부 기관과의 협업을 위한 연구 공간도 별도로 마련해 식품연구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개발한 식품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조리법과 활용법 등을 전문가 강연을 통해 교육할 수 있는 식품문화센터를 비롯, 신제품 평가를 위해 초청 고객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테스트 등이 가능한 소비자감성센터등의 공간도 별도로 마련할 예정이다.

 

글로벌 식품분야에서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연구하기 위해 글로벌 화상회의실을 갖춰 해외 시장에 진출해 있는 사업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파트너사 중 할랄 인증 희망업체를 대상으로 인증 지원을 위한 멘토링 업무 등도 진행한다.

 

여명재 롯데중앙연구소 소장은 롯데중앙연구소가 마곡에 마련돼 연구단지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대규모 투자로 그 기능을 강화해 식품 연구의 메카로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