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리바게뜨, 구세군이 뽑은 '아름다운 기업' 선정

 

파리크라상(대표 최석원)의 대표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구세군이 뽑은 ‘2012 아름다운 기업’에 선정돼 구세군 자선냄비본부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자원봉사자들의 축제 ‘아름다운 동행 콘서트’에서 감사패를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구세군의 ‘2012 아름다운 기업’ 선정은 파리바게뜨가 7년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구세군과 함께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친 것이 큰 역할을 했다.


파리바게뜨는 2006년부터 꾸준히 ‘구세군 1호 성금전달식’을 진행해왔다.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 미니 자선 냄비를 설치, 모금활동 등으로 그간 구세군에 전달한 금액만 15억원에 달한다. 또한 지난해부터 ‘한여름의 구세군’ 캠페인을 진행해 왔으며 소비자들과 함께 모은 성금과 파리바게뜨 생수 'EAU(오)' 전달을 통해 아프리카, 캄보디아 등 제3세계 식수난 해결에도 동참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구세군을 통해 국내외 다양한 나눔활동을 펼치게 돼 오히려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크리스마스에 가정에서 케이크 한조각 한조각으로 행복을 나누듯 파리바게뜨도 어려운 이웃에 행복을 나눠 모두가 따뜻해지는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세군 자선냄비본부 홍봉식 본부장은 “파리바게뜨는 구세군과 오랜기간동안 다양한 나눔활동을 함께 해 온 친구와 같은 기업이다”며 “이번 감사패는 지금까지의 공로에 대한 보답은 물론, 향후 더욱 발전적 관계를 위한 디딤돌로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직접 제조하는 ‘벨지안 와플콘’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매장에서 직접 제조해 아이스크림을 콘 끝까지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벨지안 와플콘’을 22일 정식 출시한다. ‘벨지안 와플콘’은 벨기에 리에주(Liege) 지역의 정통 스타일 와플 맛을 그대로 구현한 와플콘으로, 진한 버터 풍미와 브라운 슈가 시럽의 달콤함까지 더해져 아이스크림과 완벽한 맛의 조화를 이룬다. 배스킨라빈스는 지난 달 일부 매장에서 선출시한 ‘벨지안 와플콘’을 특화매장 9곳, 수도권 일부 매장 35곳 등 총 44개 매장에서 만날 수 있도록 판매처를 대폭 확대해 선보인다. 배스킨라빈스는 신제품 정식 출시를 기념해 매일 오후 1시, 6시에 갓 구운 따뜻한 와플콘을 맛볼 수 있는 ‘와플콘 타임’을 운영한다. 매장 가득 고소한 와플 향기가 후각을 자극하고, 와플콘을 굽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와플콘 타임’은 소비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와플콘이 구워지는 시간에 맞춰 매일 두 번 울리는 알람도 재미와 즐거움을 추구하는 MZ세대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한편, 배스킨라빈스는 오는 22일부터 30일까지 벨지안 와플콘 싱글레귤러 1+1 혜택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 벨지안 와플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