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외식.프랜차이즈

SPC VS 제과협회, 거짓말쟁이는 누구?

중소기업 적합업종 권고 사항을 두고 의견 대립...기자회견서 충돌 예고


SPC그룹과 대한제과협회가 중소기업 적합업종 규제에 대해 판이하게 다른 주장을 하며 맞서고 있다.


대한제과협회는 2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파리바게뜨의 부도덕성을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제과협회는 “SPC는 골목 상권에 피해를 주는 비도덕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협회 관계자는 “SPC가 경기 김포와 전남 광양 등의 동네 빵집 인근에서 출점을 시도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이를 동반성장위원회에 적합업종 위반으로 신고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제과협회는 “파리바게뜨가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권고 사항을 무시하고 교묘한 방법으로 빠져나가는 등 동네빵집들의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과협회는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내 동네빵집인 루이벨꾸과자점 인근 300m 안에 파리바게트가 입점, 동반위의 500m 이내 출점자제 권고를 명백히 위반했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 김포시 이상용베이커리, 전남 광양시 숨쉬는빵 등 동네빵집 인근에도 파리바게뜨가 출점하는 등 전국적으로 민원이 발생 중이라는 것.


또, 삼립식품이 지난 1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잇투고’라는 새 빵집 브랜드제과제빵업종으로 신규 등록한 것에 대해 “동반위의 대기업 신규 진입자제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한 SPC의 의견은 다르다.


SPC 측은 “올림픽공원 내 점포 문제는 동반위와 협의 중이고 광영시 점포는 건물주 명도에 따른 ‘영업구역 내 이전’에 해당, 동반위 권고안을 준수했다”면서 “경기 김포시 점포는 ‘신도시 및 신상권’에 해당, 관련 서류를 먼저 접주하면 오픈이 가능하다는 권고안을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SPC관계자는 “‘잇투고’ 역시 패스트푸드업종으로 수정 등록한 간편식 매장이”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대한제과협회 관계자는 “전국 동네 빵집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SPC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진실을 밝히겠다”고 맞서 SPC그룹과 대한제과협회의 격돌이 예상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