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외식.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 전남 강진에 파프리카 전용 농장 오픈

특수야채 시험 재배 장으로 운영... 식재료 공급 및 농가 소득 기여

파리크라상(대표이사 정태수)의 대표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28일 전라남도 강진군(군수 강진원)에 파프리카 전용 농장을 열고 우수한 품질의 파프리카 공급 및 농가 상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파리바게뜨는 양질의 농산물 재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되는 한편, 강진군 농가는 소득 증대를 위한 판로를 확보하게 됐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약 33,000m2 면적의 전용 농장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파프리카는 파리바게뜨의 웰빙샌드위치, 런치샌드위치 등 대부분의 샌드위치에 사용된다.

 

이번에 업무협약을 체결한 파리바게뜨의 전용 농장은 태풍, 한파 등 기후 변화로부터 안전한 첨단 유리온실로 안정적 작물 재배 및 공급이 가능하다. 또한 수경재배 방식을 사용, 노지재배에 비해 병충해로부터의 오염이 적어 농약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파리바게뜨는 이번 파프리카 재배를 시작으로 스위트프리제, 살라노바, 버터헤드레터스 등 특수 샐러드 야채 재배를 시험하는 장으로 전용 농장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이번 전용 농장 오픈과 업무협약은 파리바게뜨가 추진해오고 있는 우리 농산물 사용 확대 노력의 일환으로 기업과 농가의 윈윈(win-win)을 도모하기 위해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파리바게뜨는 더욱 신선하고 안전한 제품 제공과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