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리바게뜨 ‘마이 넘버원2’ 한달만에 10만개 돌파

URL복사

‘카카오톡’ 판매채널로 편의성 높여

파리바게뜨는 6가지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마이넘버원2' 케이크가 전작을 뛰어 넘는 판매성과를 보이며 출시 한달 만에 1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파리크라상의 대표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지난해 11월말 출시한 ‘마이넘버원2’ 케이크는 출시 일주일만에 1만개 매출고를 올리며 초반부터 히트상품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특히 크리스마스 기간에는 품절사태를 빚는 한편,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한 온라인 판매도 일평균 2000여개가 팔리며 그 인기를 입증했다.


이 제품의 인기요인은 고객들의 취식상황을 고려한 제품개발과 ‘카카오톡’이라는 판매채널을 발굴한데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분석이다.


‘마이 넘버원’시리즈는 고객들이 케이크를 살 때 한 가지만 고르지 못해 조각 케이크를 이것저것 골라 담는 풍경에서 착안해 기획됐다.


전작인 ‘마이 넘버원’이 치즈, 초코, 딸기요거트, 블루베리요거트 케이크로 구성된 미니케이크였다면 ‘마이넘버원2’는 연말 모임 등에 적합하도록 고구마, 모카생크림 케이크를 추가했다. 크기도 대중적인 사이즈로 키웠다.


또한 ‘카카오톡 선물하기’는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선물할 수 있어 시간이 없는 소비자들에게 구매 편의성을 높혔다. 이를 통해 온라인 매출이 전체판매량의 50%를 육박하는 등 선물시장의 판도를 바꿨다고 평가 받고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이 바뀌면서 제품 개발 뿐 아니라 판매 채널까지 이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 제품은 매출의 상당량이 모바일 판매로 이뤄진 만큼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다양한 툴로 고객에게 좀더 가깝게 다가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