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익산시-파리바게뜨, 쌀 소비 촉진 업무협약

URL복사

찹·맵쌀 연간 3천톤 파리바게뜨, 삼립식품에 공급

 

익산시가 SPC 그룹의 대표 브랜드인 파리바게뜨와 삼립식품에 연간 3천톤의 쌀을 공급하기로 하고 3일 익산 쌀 소비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후 시청 홍보관에서는 이한수 시장과 김득수 SPC 본부장, 농가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쌀 소비 촉진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시는 찹쌀 2,500톤을 제빵 반제품 형태인 생지로 파리바게뜨에 공급하고 맵쌀 500톤은 삼립식품의 떡 브랜드 '빚은' 생산을 위해 공급한다. 이는 총 68억원 상당이다.

 

특히 이 시장은 협약식에서 내년도 삼립식품의 떡 브랜드에 대한민국 최고 쌀 브랜드인 익산 탑마루 쌀을 사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그간 재배농가들은 찹쌀 가격 변화가 커 판로에 어려움이 컸는데 이번 협약으로 안정적인 찹쌀 공급이 가능해져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이 됐다""향후 파리바게트 측과 협의를 통해 계열사 식자재 원료곡으로 탑마루 쌀을 공급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익산지역은 찹쌀 주산지인 오산·왕궁면 등을 중심으로 1,700ha에서 약 8천톤의 찹쌀을 생산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연구결과에 따르면 익산은 대전 이남 평야 1모작 지대로 찹쌀 재배 최적합 지역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과즙을 담은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우유 ‘아침에주스’는 냉장주스 시장점유율 1위 프리미엄 과채주스 브랜드로 1993년 출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은 과일계의 ‘루비’로 불리는 타트체리와 석류, 자몽을 블렌딩한 과즙 100% 프리미엄 주스다. 특히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알려진 ‘몽모랑시 타트체리’가 과즙으로 20% 함유되어 있으며, 텁텁하고 신맛이 강한 타트체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원료 본연의 풍미를 살려 블렌딩한 제품이다. 무엇보다도 설탕이나 합성향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아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이 냉장 상태로 유지되는 ‘콜드체인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용 음료브랜드팀장은 “최근 건강,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로 상온주스보다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냉장주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라인업을 강화하고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