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리바게뜨, ‘꽃말’로 발렌타인데이 겨냥

URL복사

파리바게뜨가 발렌타인데이 제품 70여 종을 출시했다. 이번 제품들은 화려한 플라워 디자인과 함께 ‘꽃말’로 전하는 사랑의 메시지를 담은 것이 특징이다.

 

빨간색 튤립은 '영원한 사랑', 백합은 '순수한 사랑', 작약은 '수줍은 사랑'을 의미하는 등 꽃과 꽃말만으로도 연인을 향한 마음을 고백할 수 있으며 초콜릿 모양도 화사한 꽃으로 디자인돼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느낌을 풍긴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발렌타인데이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줄 시즌 스페셜 케이크도 있다. 파리바게뜨 '러브 플라워'는 딸기와 우유푸딩이 어우러진 달콤한 맛과 사랑스러운 플라워 초콜릿 장식으로 연인과의 시간을 화사하게 빛내준다.

 

또 '블루밍 러브'는 초코스펀지에 초코크림을 샌드한 하트모양 케이크로, 진한 달콤함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14일까지 파리바게뜨 홈페이지에서 꽃말과 발렌타인데이 제품을 선택한 뒤 문자를 전송하면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 에어, 해피콘 3천원권 등을 증정한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이번 발렌타인데이 제품들은 화사한 디자인을 적용하고, 초콜릿을 다양화하면서 품질을 높인 것이 특징”이라며, “사랑의 꽃말을 담은 파리바게뜨 발렌타인데이 선물로 사랑하는 사람들과 달콤한 행복을 피워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붕어싸만코 브랜드를 활용한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을 출시하며 냉동 디저트 시장에 도전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에어프라이어에 뜨겁게 데워먹는 냉동 디저트 붕어빵으로 팥, 초코 2종으로 출시되었다. 기존 붕어싸만코 제품의 특징인 붕어 모양을 그대로 구현하여 소비자들에게 새로움과 재미를 선사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시중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향후 온라인으로도 판매 채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콕족이 증가함에 따라 냉동 디저트 시장이 더욱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빙그레 담당자의 설명이다. 한편,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붕어싸만코도 지속적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신제품 ‘흑임자 붕어싸만코’를 출시했다. 겉면 과자와 믹스에 흑임자를 첨가하여 어두운 색을 띄고 있으며, 흑임자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또한 최근 식품의 단백질 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흑붕어싸만코는 프로틴을 함유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흑임자 붕어싸만코는 텔런트 줄리엔강을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빙그레 마케팅 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