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과협회-파리크라상 빵집전쟁 갈등 '전면전'

공정위에 제소···"SPC제품 불매운동 펼칠 것"

동반성장위원회가 지난 5일 제과점업 중소기업적합업종 지정을 둘러싼 대한제과협회와 대형 프랜차이즈기업의 갈등이 소송까지 가는 등 전면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13일 오전 대한제과협회는 서초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파리크라상(대표 최석원)을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과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가맹사업거래법)위반 협의로 공정위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대한제과협회측 "동반위의 결정에 관련해 협회 활동을 방해 하고 가맹 사업자를 동원한 시위 등 민사소송을 제기, 협회장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업무방해와 회유 등을 했다"며 제소 이유를 설명했다.

 

김서중 대한제과협회장은 자신과 협회에 대한 가처분소송, 민사소송제기 역시 방해와 해유작업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김서중 대한제과협회장은 "선의적 경쟁과 정당한 방법으로 spc그룹과 대화해 서로 상생할 계획이었으나 파리크라상이 동네빵집을 죽이고있다"며 "가맹점 사장들을 앞세워 협회를 협박하지 말라"고 전했다.

 

이에 강성모 봉화산점 파리바게뜨 비대위원장 대표는 "협회의 주장은 정당하지 못하며 중요한 부분은 제외 시키고 있다"며 "spc그룹이 동네빵집을 죽이는데 절대 수용할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대위 회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 할 생각"이며 "김서중 대한제과협회장에 대한 민사소송 및 가처분 등  법무법인을 통해 계속 진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제과협회는 파리크라상을 운영하는 spc그룹 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강조 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MZ세대 취향 ‘햇반컵반 배틀그라운드 한정판’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은 크래프톤과 손잡고 햇반컵반 배틀그라운드 한정판을 선보인다. 용기 디자인에 배틀그라운드 캐릭터가 삽입된 이번 제품은 ‘치킨마요덮밥’, ‘불닭마요덮밥’, ‘빅(Big)치킨마요덮밥’, ‘빅치즈닭갈비덮밥’ 등 모두 4가지이다. 배틀그라운드 게임에서 최종 우승했을 때 보여지는 고정 문구(‘이겼닭! 오늘 저녁은 치킨이닭’)와 관련된 닭 메뉴들로 선정해 재미를 더했다. 제품 안에는 G코인(배틀그라운드 전용화폐)을 받을 수 있는 랜덤 쿠폰이 들어있다. 100코인부터 최대 10,000코인까지 랜덤으로 지급되며 배틀그라운드 상점에서 등록 후 사용할 수 있다. 햇반컵반 베틀그라운드 한정판은 올 연말까지 편의점, 대형마트, 온라인 등 모든 유통채널에서 판매된다. CJ제일제당은 햇반컵반의 주요 소비층인 MZ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햇반컵반을 활용한 유튜브 콘텐츠 ‘명탐정 햇반즈’를 선보여 인기를 끌었으며, 교육기업인 에듀윌과 협업해 출시한 ‘햇반컵반 합격의 맛 에디션’은 수험생들 사이에서 ‘합격을 위한 한 끼’로 화제를 모았다. 올해는 디즈니의 캐릭터 지식재산을 활용한 ‘토이스토리 햇반컵반’을 출시한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