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中파리바게뜨, UnionPay 제휴로 브랜드 가치↑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운영하는 중국 파리바게뜨가 세계 최대 회원 수를 보유한 신용카드 ‘유니온페이(UnionPay, 中國銀联)’와 제휴를 맺었다.

 

파리바게뜨는 20일부터 중국 전역의 120여 매장에서 유니온페이 프리미엄카드로 결제하는 고객에게 구매금액의 10%를 할인해 준다.

 

이 밖에도 발렌타인데이 시즌 등 특정기간에 파리바게뜨 고객 대상 프로모션을 유니온페이와 공동 진행하기로 했다.

 

유니온페이는 전세계 40억 장(2013년 말 기준)의 카드를 발급해 세계 1위 회원 수를 자랑하며, 143개국에 네트워크를 보유한 국제적인 신용카드사다. 중국 내 프리미엄 카드 회원 수는 800만 명에 이른다.

 

파리바게뜨는 유니온페이와의 제휴를 계기로 중국 내 프리미엄 마케팅을 강화해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중국 파리바게뜨는 이번 달부터 일부 매장에 최고급 원재료를 사용해 가격이 일반 제품보다 2~30% 정도 높은 프리미엄 제품 라인을 선보이기도 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중국에서 파리바게뜨가 최고급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만큼 본격적인 프리미엄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라며, “이번 제휴가 중국 부유층 고객에게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각인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편, 파리바게뜨는 2004년에 중국 첫 점포를 연 이래 현재까지 상하이, 베이징, 텐진, 난징, 다롄 등에 걸쳐 중국 내 총 124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50년 수산물 노하우 담은 가정간편식 ‘간편요리 KIT’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가 50년 수산물 전문 노하우를 담은 가정간편식(HMR) ‘간편요리 KIT’ 신제품 2종(골뱅이 비빔면,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을 출시했다. ‘간편요리 KIT’는 꼬막, 골뱅이 등 손질하기 까다롭고 보관이 어려운 수산물을 고온 처리 공법으로 열처리해 수산 원물의 맛과 식감은 살리고 비린내를 제거한 수산물 HMR 제품이다. 각종 부재료와 양념 등이 함께 들어있어 복잡한 조리 과정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신제품 ‘간편요리 KIT’ 2종은 골뱅이와 어울리는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밀키트형 제품이다. ‘골뱅이 비빔면’은 쫄깃한 골뱅이와 라면 사리, 특제 양념소스 등이 동봉되어 있어 간편하게 비벼 먹을 수 있다. ‘골뱅이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는 마늘과 올리브 오일로 풍미를 더한 양념소스와 골뱅이, 이탈리아풍 스파게티면, 홍고추, 버섯 등이 들어있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 ‘간편요리 KIT’ 2종은 취향에 따라 양파, 오이, 고추 등 다양한 부재료를 추가해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상온 보관이 가능하고 파우치 봉투에 담겨 간식이나 안주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활용하기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