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 삼성화학 인수로 ‘껌 회사’이미지 벗을까

주력사업인 식품·유통과 3대 축으로 키울 예정이라 밝혀

롯데그룹이 삼성의 화학 부문을 모두 인수키로 결정하면서 종합화학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업계는 롯데는 식품과 유통업을 중심으로 사업을 펼쳐왔던 롯데가 이른바 껌파는 회사라는 인식을 바꾸려는 시도로 내다봤다.

 

롯데가 인수하기로 한 화학 계열사 지분은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의 90%, 삼성정밀화학 31.5%, 삼성BP화학 49%이다.

 

거래가격은 약 3조원으로 롯데케미칼은 이들 회사에 대한 실사를 거쳐 최종 거래가격을 확정할 계획이다.

 

롯데그룹 석유화학 계열사인 롯데케미칼의 지난해 연결 매출액은 149,000억원으로 이번에 인수하는 3개사의 매출 43,000억원을 합치면 화학분야 매출규모가 20조원에 육박하게 된다.

 

롯데케미칼은 합성수지의 기초가 되는 원료 사업에서 강점이 있기 때문에 이번 계약으로 수직계열화를 통한 고부가가치 제품 라인업 확대가 가능하게 됐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번 빅딜로 롯데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세계적인 기업들과 당당히 겨룰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반면, 삼성SDI는 케미칼 사업부문과 정밀화학 지분 매각을 통해 마련한 자금으로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 삼성그룹은 지난해 11월 한화그룹과의 거래에 이어 이번 빅딜을 성사시킴으로써 석유화학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하게 됐다.

 

롯데그룹은 내년 상반기 안으로 인수를 마무리 할 것이라며 삼성그룹 화학사 임직원들의 고용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신동빈 회장은 롯데케미칼로 대변되는 롯데의 화학부분에 각별한 관심을 쏟아왔으며


삼성그룹과 롯데그룹간의 이번 화학 빅딜은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이 직접 만나 담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채소로 만든 간편식 ‘그린가든 만두’.‘그린가든 볶음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싱그러운 채소 원료들만을 엄선해 만든 ‘그린가든 만두’와 ‘그린가든 카레볶음밥’,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크게 늘면서 채식 간편식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해 채식 비건 라면인 ‘채황’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채식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그린가든 만두’는 10가지 채소를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만두다. 물밤, 양배추, 양파, 대파, 당근, 송화버섯, 부추, 무, 마늘, 생강 등 10가지 채소에서 어우러져 나오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진공상태의 반죽피를 사용해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의 식감과 싱그러운 채소 원료를 풍부하게 채워 넣어 한층 깊고 풍요로운 맛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카레볶음밥’은 고기를 사용하지 않아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볶음밥이다. 그린빈, 물밤, 홍피망, 당근, 양파, 대파, 마늘 등 7가지 채소와 순카레의 깊은 맛이 어우러진 제품으로, 밥알과 함께 씹히는 풍부한 그린빈과 물밤의 식감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은 공심채(모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