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종합

신동빈, 롯데 후계자 확정...신동주 반응은?

도쿄서 열린 임시 총회서 결정 후 '원톱' 체제 출범 앞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후계자로 확실시 됐다.

 

롯데홀딩스 17일 주주총회를 열고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선임과 지배구조개선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도쿄 데이코쿠호텔에서 이날 오전 930분부터 약 20분간 진행된 일본 롯데홀딩스 임시 주주총회에서 신 회장이 상정한 두 안건이 참석주주 과반수 이상을 넘겨 순조롭게 가결됐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사외이사 선임 건''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에 의한 방침의 확인' 2가지 안건을 상정했다.

 

1호 안건인 사외이사 1명 선임 건은 검사 출신으로 국회의원(참의원)과 후생노동대신 세무관을 지낸 사사키 토모코 테이쿄대 법학부 교수가 선임됐다. 법과 원칙에 의거한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의 표시로 풀이된다.

 

당초 기업지배구조 개선 안건으로 알려진 2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에 관한 방침의 확인안건도 통과됐다. 신동빈 회장을 중심으로 현재의 경영진이 안정적인 경영체제를 확립하고 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을 보다 향상시키고, 투명 경영을 추진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롯데 측은 이번 주총이 순조롭게 마무리됨에 따라 주주와 임직원 모두 신동빈 회장을 중심으로 경영 안정을 조속히 이루고, 지배구조 개선 및 경영투명성 강화에 주력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그동안 '아버지의 뜻'을 빌어 롯데그룹 적통임을 주장해왔던 신 전 부회장 측의 주장이 힘을 잃게 됐다. 신 전 부회장 측에 섰던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신선호 일본 산사스 사장, 신동인 롯데그룹 구단주대행 등도 롯데그룹 내 영향력이 현저히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홀딩스는 주주들이 신동빈 회장을 중심으로 현재의 경영진이 안정적인 경영체제를 확립하고 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을 보다 향상시키고 동시에 보다 투명성이 높은 규범 경영을 계속해서 추진할 것을 희망했다고 밝혔다.

 

롯데홀딩스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일로 인한 사태를 조기에 해결하고 재발 방지를 도모하기 위해 당사 그룹의 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 및 경영 투명성을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