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수익만 창출?...가맹점 위생관리 의무화

URL복사

최도자 의원, 가맹점 위생위반시 본부 행정처분 의무화법 발의 추진
"프랜차이즈 업체 의견수렴 후 발의"...식약처 "관리책임 방안 검토"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례가 해마다 늘고 있는 가운데, 가맹본부에 가맹점의 위생관리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추진 중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최도자 의원은 11일 이 같은 내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법안을 대표발의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실에 따르면 이번 법안의 주요 내용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가맹점의 식품위생 교육 실시를 의무화하고 이를 불이행시 처벌을 받도록 했다. 또 식품위생 준사사항 적발시 행정처분에 대해 과태료를 가맹본부도 부과토록 했다.


최 의원실 관계자는 "현재 법제실에서 검토 중"이라며 "프랜차이즈 업체 등 관련업체, 단체의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 후 대표발의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지난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 국정감사에서 "기존 식품위생법은 해당 음식점이나 가맹점을 대상으로 행정처분을 하고 있다"며 "가맹본부에서는 전국 각지에 가맹점을 내고 수익은 창출하지만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실제 식약처 '대형 프랜차이즈 14개 대상 점검실적 및 행정처분 현황'에 따르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건수가 총 1002건으로 롯데리아가 17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음식물에 이물 검출 64건, 청결 및 청소상태 불량이 49건, 위생교육 미이수 27건, 유통기한 경과 및 보관 불량이 12건, 기타 18건 등이다.


뒤이어 비비큐 134건, 네네치킨 96건, 맥도날드 96건, 교촌치킨 77건, BHC치킨 72건, 또래오래 72건, 굽네치킨 47건 등으로 행정처분이 부과됐다.


최 의원은 "가맹본부에서 가맹점에 식재료 제공하고, 특히 외식분야 가맹본부 계약에 보면 교육훈련을 주도하게 돼 있다"며 "본부에서 식재료를 구매하게 한다. 그렇다면 가맹본부도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맹점만 책임을 부과하다 보니 위생관리가 제대로 안되고 있다"며 "식약처가 제대로 위생관리를 하던지, 이런 규제가 없으면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반드시 가맹점본부와 가맹점이 같이 처벌을 받을 수 있는 식품위생법을 만들고 식품위생법에 걸렸을 때는 TV광고에 제한을 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손문기 처장은 "영업에 행태에 따라 식품위생법으로 어떻게 할 부분이 없어서 안타깝다"면서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다각적으로 관리책임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탐앤탐스몰, 베스트셀러 MD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탐앤탐스가 자사 베스트셀러 MD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를 리뉴얼해 출시했다는 소식을 14일 전했다. ‘탐앤탐스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는 ‘페니하우스 아메리카노’, ‘꼰대라떼’ 등과 함께 탐앤탐스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 상품이다. 지난해(2021년)에만 20만 개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홈카페 드립백 열풍을 이끌어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2022년을 맞아 리뉴얼된 ‘탐앤탐스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는 패키지 변신은 물론, 맛까지 업그레이드돼 더 큰 이목을 끌고 있다. 탐앤탐스는 “R&D에서 수 차례의 테스팅을 거쳐 완성한 최적의 로스팅 레시피로, 신선한 예가체프 원두 특유의 짙은 꽃향, 복숭아가 연상되는 산뜻한 산미와 깔끔한 뒷맛을 완벽히 구현했다”고 밝히며 이번 리뉴얼 상품의 맛에 큰 자부심을 밝혔다. 또한 “원두명만 보고는 맛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새로운 패키지 겉면에는 풍미, 산미, 단맛, 쓴맛부터 로스팅 강도까지 확인할 수 있는 컵노트를 삽입한 배려심도 눈에 띈다. 더불어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 리뉴얼 출시를 기념해 공식 온라인몰 탐앤탐스몰에서도 이벤트가 진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