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당용 물티슈 화학물질 관리 사각지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순례 의원은 7일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 국정감사에서 가습기살균제 등 유해물질이 함유된 물티슈가 여전히 유통되고 있다며 식약처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지난 2014년 가습기살균제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유아용 물티슈에서도 가습기살균제 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이 불거지며 대규모 리콜사태가 벌어지는 등 그 여파가 상당 했다. 그 이후 물티슈의 주무 부처는 기술표준원에서 식약처로 바뀌었다. 식약처의 화장품 관리기준에 따라 이제 더 이상 물티슈에는 가습기살균제 물질이 사용될 수 없다는 것이 식약처의 입장이다. 

   
하지만 김순례 의원은 “식당용 물티슈는 어른·아이 할 것 없이 많이 사용하지만 여전히 관리 사각지대”라고 지적했다. 실제 식당용 물티슈는 식약처가 아닌 보건복지부의 '공중위생관리법'으로 관리 되고 있어 식중독균 등 세균검사만 할 뿐 어떤 화학물질이 얼마나 들어 있는지 알 수가 없다. 


김 의원은 "식당용 물티슈의 제조업체는 대부분이 중소 업체"라며 "가습기살균제 등 저렴한 유해화학물질들이 일반 물티슈 보다 더 많이 사용 된다"는 업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지난 정수기에서 니켈이 검출돼 큰 논란이 되었을 때 식약처는 "해당 관할부처는 기술표준원으로 기술표준원의 공식조사와 입장을 지켜보고 판단하겠다”라는 입장을 보여 '부처이기주의'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번 식당용 물티슈 사건 역시 "무책임함을 넘어 부처이기주의의 전형적인 사례"라며 비판하고 "국민건강을 생각한다면 식약처에서 선제적으로 보건복지부와 협의해서 규제하고 대응했어야 한다”며 연말까지 관리체계를 식약처로 일원화 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 할 것"을 요청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