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협 말로만 국내 수산물 확대...학교급식 44% 수입산 납품

URL복사

홍문표 의원, 국내 수산물 소비촉진 보급 취지 맞지 않아

수협중앙회가 운영하는 급식사업단에 식자재를 납품하는 업체의 44%가 국내산이 아닌 수입산 식사재를 납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3개의 납품업체 중 19개 업체가 수입산 수산물, 수산가공식품을 납품하고 있는 것으로 수협중앙회가 주장하고 있는 국내 수산물의 보급 확대 및 소비촉진 취지에 크게 어긋나고 있다.


새누리당 홍문표의원(충남 예산군 홍성군)이 8일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급식사업단 납품업체별 취급식자재 원산지 현황’에 따르면 43개 업체 가운데 국산 수산물을 납품하는 곳은 56%에 그치고 있었다.


또한 서울과 경기, 충청일부 지역 746개 초․중․고등학교에 급식으로 공급되고 있어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우리 수산물이 아닌 수입산이 혼합된 급식을 납품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급식사업단에 납품되고 있는 수입산 수산물 및 수산물 가공제품은, ▲고등어, ▲갈치, ▲오징어, ▲가자미, ▲모듬해물, ▲건어물, ▲명태살, ▲임연수포, ▲쭈꾸미, ▲가자미포, ▲명엽채, 황태채, ▲코다리살, ▲가다랭이 등으로 자주 접하는 수산물 대부분이 수입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문표 의원은 "FTA 시대에 수입산 식재료를 사용하는 것이 큰 문제가 아닐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수협이라는 조직이 수입산 수산물을 급식재료로 사용하는 것은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 "국회에 제출돼 있는 학교급식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서 우리 학생들이 맛좋고, 영양 많은 우리 수산물을 급식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