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 '식품위생법 위반' 최다...오뚜기.하이트진로 뒤이어

URL복사

기동민 의원 "롯데제과, 롯데칠성, 롯데푸드 등 38건 적발"

 

최근 3년간 100대 식품기업 3곳 중 1곳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서울 성북을)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로부터 받은‘식품 100대 기업의 식품위생법 위반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3~2015년 100대 식품기업 중 27곳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


총 적발건수 145건 중 롯데계열사가 38건(26%)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중 롯데제과가 32건으로 대부분이었다. 롯데칠성음료가 4건, 롯데푸드·롯데네슬레코리아가 각각 1건씩이었다. 2위는 오뚜기(18건)이었고 크라운제과(13건), 하이트진로(11건)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 적발사유로는 제품 안에 벌레, 쇠붙이 등이 들어간 이물 혼입이 83건이었고 이물 혼입 미보고 및 지연보고로 인한 적발과 이물 미보관으로 인한 증거 분실이 각각 27건, 5건이었다. 제품표시 관련 위반은 21건이었다.


롯데계열사의 경우에는 이물혼입 외에도 ‘사실과 다르게 제품에 1A등급 우유 사용 표시(롯데칠성음료)’‘세균수 초과(롯데제과)’‘식품의 영양표시 위반: 나트륨 표시량의 202% 기재(표시량: 140mg/50g, 검사결과: 283.07mg, 50g)(롯데제과)’등이 식약처 및 지자체에 의해 적발됐다.


전체 적발건수 중 영업정지에 갈음해 부과하는 과징금은 4건, 해당 제품의 생산 및 판매 자체를 금지하는‘품목제조정지’는 8건이었다. 또 102건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조치가 내려졌다. 과태료 부과, 시설개수명령은 각각 30건, 1건씩 기록됐다.


기동민 의원은“많은 제품을 판매하는 대기업일수록 철저한 품질관리가 필수”라며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이니만큼 식약처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투썸플레이스, 2022 설 선물세트 6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투썸플레이스는 설 명절을 앞두고 소중한 사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투썸의 설 선물세트는 마음(heart)을 테마로 새로운 변화와 건강한 일상을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기획했다. 고품질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함께 구성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더한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과 커피 애호가를 위해 다양한 홈카페 제품으로 꾸린 ‘투썸 커피홀릭’ 2가지 라인으로, 단품 구매 시보다 최대 30% 할인된 1~3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다.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 라인은 스테인리스 소재의 락앤락 텀블러를 포함했다. △하트홀릭 I은 스틱커피와 심플한 스텐 머그컵, △하트홀릭 II는 스틱커피와 핸드드립 커피, 사무실 외 차량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텀블러로 구성했다. △하트홀릭 III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디카페인 스틱커피와 함께 손잡이가 달린 스트랩 텀블러를 담았다. ‘투썸 커피홀릭’ 라인은 언제 어디서나 여유롭고 편안하게 커피 타임을 가질 수 있도록 홈카페 브랜드 ‘에이리스트 제품(aList)으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커피홀릭 I은 라떼 2종(초콜릿 라떼, 바닐라 라떼)과 머그컵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