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동민 의원, "회수.폐기 의약품 복용하는 국민들...회수율 고작 21.4%"

URL복사

최근 3년간 회수명령 조치를 받은‘회수·폐기 대상 의약품’의 회수율이 21.4%에 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서울 성북을)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에서 제출받은‘의약품 회수명령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회수명령 조치를 받은 의약품 2049만2850개(119종) 중 회수된 것은 21.4%인 438만1733개에 그쳤다. 119종 중 31개 품목이 실제 판매된 후 회수조치 됐으며 이중 회수율이 70% 이상인 품목은 고작 3종에 불과했다.


식약처는 판매 허가를 내린 이후, 제품의 안전성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회수 결정을 내렸다. 주요 사유로는 유용성 미 입증(92건), 용출시험(6건), 원료 품질 우려(4건), 함량시험(4건), 균 검출(2건), 비교용출(2건), 표시기재(2건), GMP 기준 미준수(1건), 붕해 시험(1건), 성상(1건), 원료 품질 부적합(1건), 점착력 시험(1건), 제조소 허가 변경 미실시(1건), 팽윤 시험(1건)등이었다.


대표적으로 주기적인 복용이 필요한 고혈압치료제‘로자케이정’, 우울증 치료제‘환인염산이미프라민정25밀리그람’등이 불량 의약품으로 판정받아 각각 11.8%, 9.9% 회수 조치 됐다. 또 다래끼, 결막염(유행성 결막염) 치료제인‘비바탑점안액’의 경우, 회수율이 0%였다.


올해 상반기 회수명령이 내려진 의약품은 총 92종으로 2014년(16건), 2015년(11건)에 비해 급증했다. 92종의 회수명령 사유는 모두‘유용성 미입증’이었다. 기동민 의원은 “일단 허가를 내준 다음 결정을 뒤집은 셈”이라며“식약처의 의약품 관리·감독 시스템에 허점이 있다는 것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수입 원료의약품’에 대한 부실 검증도 도마에 올랐다. 대우제약(후루손플러스점안액), 씨제이헬스케어(켑베이서방정0.1밀리그램), 파일약품㈜(비바플로점안액), 휴니즈(리플루-티점안액) 제품은 외국 규제당국으로부터 ‘원료품질 우려’로  확인되어 뒤늦게국내에서 회수 조치됐다.


기 의원은“이미 제품이 판매된 뒤에야 회수 조치를 내린 식약처는‘뒷북행정’이란 비판을 피할 수 없다”며 “불량 의약품 복용은 국민 보건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는 사안이므로, 당국은 의약품 승인 및 폐기의약품 관리·감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