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쿠시마 식품, 우리 식탁에 6년간 407톤 올랐다

URL복사

매년 60톤 수준 수입 지속...국민 87% 정부 방사능 정보 '안 믿어'
최도자 의원, "중국·대만은 수입중지, 정부 강력한 의지 필요"

 

2011년 일본 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 이후 6년 동안 후쿠시마산 식품 407톤이 국내에 수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과 대만 등이 일본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모든 식품에 대해 수입을 중지한 것과 우리 정부가 막대한 양의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을 허용한 것과 상반된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최도자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가 제출한 ‘원전사고 이후 후쿠시마 식품 수입 현황’을 제출받아 19일 이 같이 밝혔다.


2011년 3월11일 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현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발생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월25일 농산물 등 일부 식품에 대해서만 수입을 중지했다.


그 결과 후쿠시마 식품 407톤이 873회에 걸쳐 국내로 수입됐다. 품목별 수입현황을 보면 수산물 가공품이 873건, 23.3톤으로 가장 많았다.


두 가지 이상의 식품첨가물이 섞여있는 혼합제제는 51.3톤 수입됐고 캔디류 4톤, 청주 3.3톤, 기타 식품첨가물 1.9톤 등이 수입됐다.


매년 지속적인 후쿠시마 식품 수입 … 중국·대만은 수입중지
 

연도별로 보면 후쿠시마산 식품이 지속적으로 수입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원전사고가 있었던 2011년에 9.4톤에서 2012년 6.4톤으로 줄었지만 2013년 6.3톤, 2014년 6.1톤, 2015년 6.9톤, 2016년 상반기 5.4톤으로 비슷한 수준의 수입량이 유지되고 있다.


이는 우리 정부가 후쿠시마산 식품에 대해 수입중지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농산물 19개 품목과 사료, 수산물에 대해 수입중지하고 있는데 이웃 나라인 중국과 대만 등 총 3개국은 일본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모든 식품에 대해 수입을 중지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 검사증명서와 국내 검역 시 정밀검사를 실시해 후쿠시마 식품이 안전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후쿠시마는 여전히 방사능 유출로 접근조차 불가능한 지역이 존재하고 일본의 다른 지역에서도 방사능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에 수입됐다가 방사능이 검출돼 일본으로 전량 반송되는 수입 식품도 막대한 물량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7월21일까지 일본산 수입 식품에 미량의 방사능이 검출돼 일본으로 반송된 사례는 187건, 197.6톤으로 집계됐다.

 
우리 국민 68%, ‘일본산 수산물 안 사’ … 정부의 방사능 정보, 87% ‘안 믿어’

 

반면 우리 국민들은 일본산 수입 식품에 대해 보다 엄격한 제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어 정부의 입장과 다른 모습을 보였다.

 
식약처가 한국소비자연맹에 2014년, 2015년 등 2차례에 걸쳐 의뢰한 ‘방사능 국민 인식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국민들은 정부의 방사능 관련 정보를 믿지 않고 일본산 수산물도 사지 않겠다는 답변이 많았다.
 

방사능 불검출이 되더라도 일본산 수산물을 구매하지 않겠다는 응답자가 2014년에는 68.8%, 2015년에는 67.6%로 유사한 수준이 지속됐다.


또한 방사능 정보에 대해 한국 정부를 신뢰한다고 밝힌 국민은 2014년 13.3%, 2015년 13.1%에 불과했다.

 
식약처는 이 같은 소비자의 인식을 바탕으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2015년 식약처 국정과제 결과보고서에서도 ‘소비자는 심리적 안심에 근거해 식품 안전수준을 수용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정책을 추진하도록 돼 있다.


최도자 의원은 “우리 국민들이 원전 사고 지역인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식품을 꼭 먹어야 할 이유가 없다”며 “국민의 식탁에 올라가는 먹거리 안전은 식약처가 강력한 의지와 단호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흔히 중국산 식품에 대해 우려하는 일도 있지만 적어도 후쿠시마산 식품에 있어서는 중국이 우리나라에 비해 엄격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식약처는 외교부 등과 협의해 후쿠시마산 식품에 대해 수입중지 등 적극적 대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만두피 황금비율 17%로 빚은 ‘양반 인생맛집 만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가 만두피를 황금비율 17%로 빚은 ‘양반 인생맛집 만두’ 2종(고기, 김치)을 출시했다. ‘양반 인생맛집 만두’ 2종은 만두피의 비율을 전체 만두의 17%까지로 줄이고 만두소를 가득 채운 프리미엄 냉동만두 제품이다. 동원F&B는 전국의 수많은 만두 맛집을 탐방해 만두피의 황금비율 17%를 개발했다. 만두피가 얇으면서도 쉽게 찢어지지 않아 식감이 쫄깃하고, 만두소를 듬뿍 넣어 풍미가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양반 인생맛집 만두’ 2종은 국산 돼지고기는 물론 양배추, 양파, 대파, 애호박, 대추 등 각종 자연재료를 큼직하게 썰어 넣어 만두소의 식감이 풍부하며, 조리 후 식감이 딱딱해지고 밀가루 맛이 날 수 있는 만두피 접합 부분(날개)을 최대한 제거해 맛이 더욱 담백하다. 만두피 자체도 밀가루와 전분을 최적의 비율로 배합해 더욱 차진 것이 특징이다. ‘양반 인생맛집 만두’는 고기 만두와 김치 만두 등 2종으로 구성됐으며, 찐만두나 군만두는 물론 만둣국, 만두전골 등 다양한 방식으로 조리할 수 있다. 또한 만두피가 얇아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해도 만두가 굳지 않고 속까지 촉촉하게 익어 맛있게 즐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