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품 이물질 적발 하루 17.5꼴...면류 최다

URL복사

강석진 의원, 최근 5년간 식품 이물질 신고 3만2000여 건

우리가 흔히 먹는 식품에서 이물질 발견돼 소비자 신고로 적발된 사례가 하루 17.5꼴로 나타나 국민 먹거리의 안전성이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강석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군)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3만2000여 건의 식품 이물질 신고가 접수 됐다.


식품유형별로 '면류'가 5291건 신고 돼 가장 많았으며 과자류 3561건, 커피 3292건, 빵 또는 떡류 2295건, 음료류 2260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신고된 이물질 종류로는 ‘벌레’가 전체의 37.5%(1만2343건)로 가장 많았으며 곰팡이가 9.7%(3182건), 금속 7.9%(2609건), 플라스틱 4.8%(1591건), 유리 1.4%(464건) 등의 순으로 발견됐다.


이물질 신고의 1위인 벌레는 식품 제조업체의 방충 시설이 제대로 설치되지 않아 발생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2위인 곰팡이는 대부분 제조 과정에서 제품을 밀봉이 되지 않은 채 오래 보관되면서 생긴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이물 혼입에 따른 행정처분은 총 2294건이 내려졌으며 이 중 시정명령이 2054건(89.5%)을 차지해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다는 시각도 있다.


문제는 식품 이물 신고를 받은 경우 신고접수일로부터 30일 이내 처리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실제 이보다 더 지연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14~’16.3.) 식품 이물 신고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신고건수 1만3520건 중 1727건(12.8%)이 30일의 처리기한을 초과했다.


실제로 신고자와의 연락이 지연되거나 이물 등 증거품 배송이 지연되는 등 불가피한 사유로 처리기간이 지연되는 경우도 있으나 가장 큰 이유는 기초자치단체 공무원들의 업무 과다에 따른 것이라는 지적이다.


현재 칼날, 유리 등 인체에 직접적 위해나 손상을 줄 수 있는 이물을 제외한 나머지(실, 머리카락 등)는 모두 기초자치단체에서 처리하고 있으나, 인력에 비해 이물 신고건수가 너무 많아 업무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의원은 "최근 우리가 자주 먹는 참치캔 안에서 이물질이 나왔다는 불량식품 신고가 급증했으며 일부 정수기에서 중금속 이물질이 검출되는 등 소비자는 불안감을 넘어 제조 기업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해당 기업은 식품의 안정성 확보와 국민건장 증진 등을 위해 노력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경미한 이물에 대해서는 업계 스스로 해결하도록 하고 국민들에게 위해가 될 수 있는 이물에 대해서는 정부가 철저히 조사하고 관리해야 한다"라며 “정부는 이물 조사에 소요되는 비용, 시간 등 행정력 낭비를 최소화하고 안전관리 사각지대 발굴 등 국민들에게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