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품 회수율 '눈속임'...소비자 판매물량 제외돼

성일종 의원, "200% 넘는 회수율 실상은 20%에 그쳐, 제조량 기준 방안 만들어야"


식품·의약품·의료기기에 대한 리콜제도가 국정감사의 도마 위에 올랐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 국정감사에서 "식약처의 리콜이 판매가 안 된 재고 물량을 기준으로 하다보니 판매 물량은 제외돼 80%가 넘는 제품들이 이미 위해성을 가진 채 소비자에게 판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식약처 ‘식품 회수 현황’에 따르면 유통재고량을 회수 대상으로 지정한 2014년 9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총 생산·수입량 89만 2587㎏중 회수 대상은 18.7%에 불과한 16만 7079㎏였다.


의약품은 회수대상량을 바탕으로 회수율을 산정하기 시작한 2014년 2월부터 지난 3월까지 2993만 2890개(정, 박스, 캡슐 등 각 단위) 중 11%(331만 6506개) 뿐이었고 의료기기의 경우도 회수대상량은 생산, 수입량의 13.5%에 불과했다.

 



성 의원은 "국민 건강과 직결된 식품과 의약품, 의료기기에서 문제가 발생해 리콜(회수) 조치가 이뤄지더라도 정작 이를 구매한 소비자들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식약처의 2012년부터 2014년 8월까지 15.3~38.5%였던 위해 식품 회수율은 2014년 9월부터 92.1~99.1%로 껑충 뛰었다. 10%를 밑돌던 위해 의약품 및 의료기기 회수율 역시 지난해부터 100%에 육박했다"며 "이는 제조업체가 리콜에 적극적이어서 회수량이 늘어난 게 아니라 식약처가 업무 지침을 변경해 회수 실적 산정 방식을 바꿨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성 의원은 "지침 개정 전에는 전체 제조·수입량을 기준으로 회수된 물량의 비율을 구했다"며 "그러나 새 지침에는 ‘유통·재고량’으로 기준이 바뀌었다. 생산·수입업자와 도매·소매업체 등이 보관하는 물량만 리콜 대상에 포함되고 소비자들에게 이미 판매된 물량은 아예 빠진 것이다. 저조한 회수율이 갑자기 폭등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성 의원은 "소비자 판매 물량을 리콜 대상에서 뺀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면서 "보건당국은 국민들이 리콜 관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손문기 식약처장은 "그동안 생산량 대비 회수량을 구해왔다. 그러나 그에 따른 부작용으로 최근 재고량 대비 회수량으로 일괄 바꾼 것"이라고 답했다.


양승조 위원장은 "회수율이 200%라는 것은 국민들한테 혼란을 주는 것"이라며 "방안 마련해서 상임위에 보고해 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