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중독지수 알림서비스 유명무실...'주의' 단계에도 54.5% 발생

인재근 의원, "언제든 식중독 걸릴 위험 인식하고 대응책 마련해야"


식약처가 운영하고 있는 식중독지수가 알림서비스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서울 도봉갑)이 식약처와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식중독 발생현황 및 식중독 지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식중독 지수가 비교적 낮은 주의 단계에서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식중독지수 단계는 관심(식중독지수35미만), 주의(35이상70미만), 경고(70이상95미만), 위험(95이상)으로 구분된다.

 
최근 3년 간(2013년9월~2016년8월) 식중독은 1007건 발병해 1만9600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식중독 발생 확률이 비교적 낮은 ‘주의’단계에서 54.5%인 549건의 식중독이 발생했고 1만840명의 환자가 발생해 전체 환자 중 55.3%를 차지했다. ‘경고’단계에서는 20.2%인 203건, 환자 수는 27.5%인 5385명, ‘관심’단계에서는 4.0%인 40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식중독 발생 확률이 매우 높은 ‘위험’단계에서는 1.7%인 17건, 549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식중독지수가 발표되지 않는 겨울 기간(12-2월)에도 19.1%인 192건, 2,03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월별 식중독 발생현황을 보면 8월에 가장 많은 130건(12.9%)이 발생해 5045명(25.7%)이 식중독에 감염됐다. 5,6월 또한 발생건수가 모두 10%를 넘겼고, 겨울인 12월에도 9.5%인 96건이 발생했다.

 
발생 장소별로는 음식점이 626건으로 62.2%를 차지해 가장 빈도가 높았다. 그런데 학교의 경우 발생건수는 134건으로 13.3%에 그쳤지만 환자수는 8956명으로 45.7%에 달했다.

 
한편, 구체적 식중독균을 보면 노로바이러스가 139건으로 13.8%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발생환자수로는 4,619명, 23.6%가 감염된 병원성대장균의 비율이 높았다. 하지만 식약처의 역학조사에도 불구하고 식중독균이 불검출된 경우가 41.4%인 417건에 달했다.

 
인재근 의원은 “식중독지수 알림서비스가 보편화된 현실에서 식중독지수가 오히려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며 “언제든지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있음을 인식하고 대응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정부는 식중독 집단 발병 위험이 상존하는 학교 등 집단 급식소에 대한 위생·안전관리 점검을 철저히 함과 동시에 보여주기식이 아닌 실효성 있는 예방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진비빔면 굿즈 기획세트’ 출시…5000세트 한정 판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리뉴얼한 ‘진비빔면 배사매무초’ 소스를 모티브로 개발한 '진비빔립’ 굿즈를 활용, ‘진비빔면 한정판 굿즈 기획세트’를 출시했다. 이번 기획세트는 진비빔면 멀티(4개입)과 새롭게 개발한 굿즈 ‘진비빔립’으로 구성되며, 진비빔면 취식 후 입술에 착색되는 색에 대한 긍정적인 후기에서 착안해, 배사매무초 소스의 색과 시원한 매운맛을 모티브로 개발됐다. 진비빔면을 닮은 발랄한 레드 오렌지빛 색상으로, 컬러명 ‘키스미머치(Kiss me much)’에는 ‘배사매무초(Besame mucho)’ 의미를 담았다 ‘진비빔립’은 진비빔면의 시원한 매운맛을 부풀어 오르는 느낌으로 재현할 수 있는 립 플럼핑 틴트로, 맑고 투명한 발색과 영롱한 수분광으로 탱글한 입술을 만들어주는 일명 ‘물먹립’을 연출할 수 있다. 마치 진비빔면의 매콤함이 만든 것 같은 입술 볼륨과 시원한 박하향이 특징이며, 호호바씨 오일, 로즈힙열매 오일, 시어버터 등을 함유해 촉촉한 사용감으로 립밤 대용으로 쓰기 좋다. 이번 진비빔면 굿즈 기획세트는 오는 11일(목) 카카오 쇼핑 라이브를 통해 진행되며, 5천개 한정 세트로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오뚜기는 ‘진비빔면’을 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