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요지경 수입업무, 비공개 행정정보 무단유출

URL복사

성일종 의원, "발암.독성물질 발생업체 정밀검사 미실시, 뇌물수수등 범죄이용"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산하지방청 및 수입식품검사소의 수입식품 업무처리에 문제가 많아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성일종 의원이(충남 서산·태안)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로부터 제출받은 ‘식품 등 수입 업무 처리실태 특정감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A지방시약청 공무원이 식품의 성분과 제조공정 등 비공개 행정정보 135건을 B지자체 직무관련 공무원에게 무단 유출하고 이 행정정보가 수입대행업자에게 제공돼 뇌물수수 등 비리에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C지방식약청의 경우, 말라카이트그린, 클로람페니콜, 말레산 등의 독성·발암 물질이 검출되어 적발된 업체의 정보를 시스템에 입력하지 않아 2014년터 2016년까지 정밀검사 없이 약 700톤의 수입품이 서류검사나 관능검사로 통관돼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심지어 D지방식약청의 경우 아버지가 운영하는 수입식품신고 대행업체에서 신청한 민원업무를 수행하는 등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직원이 적발되기도 하는 등 수입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의 기강에 문제가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결과 징계를 받은 총 34명의 직원 중 32명이 주의나 경고에  그쳐 대부분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성일종 의원은 “국민 먹거리 안전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는 식약처의 기강에 큰 문제점이 발생했다”고 지적하고 "문제가 있는 직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은 물론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탐앤탐스몰, 베스트셀러 MD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탐앤탐스가 자사 베스트셀러 MD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를 리뉴얼해 출시했다는 소식을 14일 전했다. ‘탐앤탐스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는 ‘페니하우스 아메리카노’, ‘꼰대라떼’ 등과 함께 탐앤탐스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 상품이다. 지난해(2021년)에만 20만 개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홈카페 드립백 열풍을 이끌어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2022년을 맞아 리뉴얼된 ‘탐앤탐스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는 패키지 변신은 물론, 맛까지 업그레이드돼 더 큰 이목을 끌고 있다. 탐앤탐스는 “R&D에서 수 차례의 테스팅을 거쳐 완성한 최적의 로스팅 레시피로, 신선한 예가체프 원두 특유의 짙은 꽃향, 복숭아가 연상되는 산뜻한 산미와 깔끔한 뒷맛을 완벽히 구현했다”고 밝히며 이번 리뉴얼 상품의 맛에 큰 자부심을 밝혔다. 또한 “원두명만 보고는 맛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새로운 패키지 겉면에는 풍미, 산미, 단맛, 쓴맛부터 로스팅 강도까지 확인할 수 있는 컵노트를 삽입한 배려심도 눈에 띈다. 더불어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 리뉴얼 출시를 기념해 공식 온라인몰 탐앤탐스몰에서도 이벤트가 진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