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영양사 있는 산후조리원 전국 57곳 뿐...10%도 못 미쳐

URL복사

김상희 의원“영양사 규정 실효성 없어, 식생활관리.급식위생 부실 우려"

대부분의 산후조리원에 산모의 영양과 위생을 책임질 영양사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균형 잡힌 식생활 관리와 급식 위생 등에서 부실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경기 부천 소사)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산후조리원 중 영양사가 직접 식단과 위생을 책임지는 산후조리원은 단 57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산후조리원이 617곳인 점을 비춰보면 산후조리원 11곳 당 영양사 1명을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현행 모자보건법 시행규칙에는 산후조리원은 취사를 담당하는 취사부 1명 이상을 둬야 하고 1회 30명 이상의 임산부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영양사 1명을 추가로 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산후조리원 정원이 30명이 넘는 곳은 전국 단 42곳에 불과하며 이는 전체 산후조리원의 약 7%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돼 사실상 ‘있으나 마나한’규정이라는 지적이다.


최근 식중독 등 집단급식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해 균형 잡힌 식단과 위생관리를 통해 안전하고 건강한 산후조리를 돕는 영양사 확보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산후조리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위생 점검 결과(2015~2016년)에 따르면, 지난해 총 25곳 올해 총 7곳이 각각 위생 점검 위반업소로 적발됏고 위반유형으로는‘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 목적 보관’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적발된 위반업소 7곳 중, 6곳은 위탁업체에 급식시설을 맡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위탁 급식은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하지만 그만큼 점검·관리가 소홀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김상희 의원은 “영양사는 균형 잡힌 식단을 짜는 것 외에도 식재료의 상태를 검사하는 역할도 맡고 있어 산후조리원에 영양사가 없을 경우 보건 사고 위험도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며, “모자보건법 개정을 통해 규정의 실효성을 높이고 산모들의 영양과 위생을 책임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며 산후조리원 영양사 확보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