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올해 나트륨·당류 줄인 요리대회 최우수작은?

식약처, 배민아카데미서 ‘제12회 나트륨·당류 줄인 요리대회’ 개최
국내 수산물 재료 나트륨·당류 줄인 소시지 만들기 등 저감 요리법 소개

[푸드투데이 = 노태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8일 서울 송파구 소재 배민아카데미 서울센터에서 '제12회 나트륨·당류를 줄인 요리대회'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요리대회에는 총 143팀이 신청했으며 이 중 서류심사를 거쳐 선정된 12팀이 참가해 현장에서 만든 출품요리의 창의성, 작품성, 상품성 등을 평가해 식약처장상을 수여했다.


올해 최우수작은 소금 대신 강황(향신료)을 사용해 음식의 풍부한 맛을 살리고 당류 함량을 낮추기 위해 요거트와 양파를 샐러드 소스로 활용한 ‘환승밥상’팀이 선정됐다.


요리경연 대회에 이어 오세득 요리연구가와 지난해 요리경연대회 수상팀이 식약처장과 함께 수산물(새우)를 이용해 나트륨·당류를 줄인 소시지를 만들어 보는 요리시연 행사를 진행했다.

 
시연 행사 후 푸드토크 현장에서 오유경 처장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일본 후쿠시마 포함 8개현의 모든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으며, 방사능 검사는 국제기준보다 10배 이상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국내 수산물 방사능 안전관리를 꼼꼼하게 실시하고 있으니 국민께서는 안심하고 안전한 우리 수산물을 재료로 다양한 저감 요리를 만들어 섭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요리경연대회에서 선정된 저감 메뉴·요리방법 등은 ‘삼삼한 밥상’ 책자로 제작·배포해 나트륨·당류 저감 교육·홍보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최종동 식약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장은 "나트륨과 당은 당뇨병이라든지 만성 질병의 큰 원인"이라며 "나트륨·당류는 줄이고 맛과 영양을 갖춘 다양한 저감 메뉴의 개발을 지원해 국민이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