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오뚜기·삼양, 프리미엄 라면 가격 인상률 ‘도 지나쳐’

URL복사

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 늘어난 원재료 값 비율보다 인상폭 7.7배 높다 지적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중화풍 프리미엄 라면의 원재료가 대비 가격 인상폭을 비교하더라도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우리나라 대표 서민식품인 라면이 프리미엄 전략을 앞세운 업계의 마케팅으로 기존 라면가격보다 2배  인상된 가격으로 출시돼 서민들의 부담이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협의회가 농심과 오뚜기, 삼양의 프리미엄 라면 가격을 분석한 결과, 농심 맛짬뽕 가격은 1245원으로 615원인 신라면보다 97.6% 비쌌지만 라면 값 중 원재료값은 신라면보다 20% 정도 높았다.


특히 협의회는 "프리미엄 라면의 원재료가는 평균 22.1% 오른데 반해 소비자가격 인상률은 평균 105.8%로 7.76배 높았다"며 "프리미엄 제품임을 감안하더라도 원재료가 증가분 대비 가격인상폭이 지나치다"고 꼬집었다.


730원에 판매되는 짜파게티와 그의 프리미엄 격인 1245원에 판매되고 있는 짜왕도 515원 차이로 짜왕이 70.6% 더 높은 가격으로 판매중이다.


1370원에 팔리고 있는 오뚜기의 경우 진짬뽕이 550원인 진라면보다 820원, 149.1% 가격이 더 높으며, 삼양의 프리미엄 라면인 1245원에 판매되는 갓짬뽕과 소비자가 616원인 삼양라면은 629원의 차이로 갓짬뽕이 102.1% 더 높은 가격으로 출시됐다.


그러나 협의회에 따르면 라면의 주요 원재료인 소맥분과 팜유의 가격추이를 보면 소맥분은 2012년 8월 이후부터, 팜유는 2011년 2월 이후부터 계속 하향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5년 9월 기준 소맥분 45%, 팜유 56% 하락해 원재료 가격과는 무관하게 라면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


협의회는 이에 대해 "라면의 주요 원재료인 소맥분과 팜유 가격이 몇 년 새 하향세를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재료 가격과는 무관하게 라면의 가격이 크게 오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굵은 면발과 스프 등에 프리미엄 재료들을 사용한 것을 가격 인상의 원인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하락한 자재 값을 반영해 합리적인 가격과 품질로 판매되어야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써모스, 집콕족 겨냥 '보온보냉 반전 머그컵’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써모스가 콤팩트한 크기에 반전 용량으로 실내에서 실용적으로 활용하기에 좋은 ‘보온보냉 반전 머그컵’을 출시한다. 써모스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진 집콕족을 위해, 집에서 편하게 활용할수 있으면서도 우수한 보온(냉) 효력을 지닌 스테인리스 진공단열 머그컵인 ‘보온보냉 반전 머그컵’을 기획했다. 모던하면서도 깔끔한 화이트, 블랙, 스테인리스 3가지 컬러로 구성됐으며, 블랙과 화이트 컬러는 매트한 질감으로 마감하여 평상시 소비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도자기 머그컵과 같은 익숙한 사용감을 제공한다. 보온보냉 반전 머그컵은 콤팩트한 사이즈 대비 350ml의 넉넉한 용량을 담을 수 있는 반전 매력의 제품이다. 커피전문점 small 사이즈(8oz) 음료에 얼음을 가득 넣거나, 종이컵 2컵 분량도 거뜬히 들어가 소비자들의 여유로운 음용을 돕는다. 특히 음료가 금방 미지근해지는 일반 도자기 머그컵에 비해, 써모스만의 진공단열 구조로 제작되어 1시간 기준 67도 이상, 8도 이하의 우수한 보온 및 보냉 효력으로 온도가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겨울철 즐겨 마시는 커피, 핫초코나 아이를 위한 우유 등을 따뜻하게 마실 수 있고, 평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