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컵라면서 곰팡이 발견 '충격'…업계 악재 우려

식품정보원 조사 결과 페니실리움으로 확인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컵라면 제품에서 곰팡이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업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한 보도채널은 지난 1월 말 국내 유명 라면업체가 생산한 컵라면에서 푸른곰팡이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 컵라면은 제보자가 2월 중순 편의점에서 구매한 제품으로, 한국식품정보원이 검사한 결과 이 푸른곰팡이는 페니실리움인 것으로 밝혀졌다.


제보자는 컵라면에 비닐이 씌워져 있는 것을 뜯었다는 등 포장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제조업체는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제조업체 측은 "공장 안의 습도가 낮아 곰팡이가 필 수 없고, 유통 과정에서 용기가 파손된 틈으로 균이 들어갔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러한 해명에도 라면업계 전체 시장에서 제품 속 곰팡이가 발견돼 신고된 사례는 꾸준히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매년 라면 이물질 신고가 600여건이 접수되는 가운데 곰팡이가 나왔다는 신고는 최근 3년간 52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보도를 접한 네티즌은 "어느 회사 제품에서 나왔는지 밝혀야 한다", "감추기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원인을 분명히 알아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해야 한다" 등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다.


라면업계는 최근 짬뽕라면 등 프리미엄 제품의 인기로 시장이 활기를 되찾은 것에 이번 사건이 악재가 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한 대형 할인점이 올해 1월과 2월의 라면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8% 늘어 무려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관련기사

2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