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나트륨 이어 '설탕' 잡는다..."가공식품 당 섭취량 10% 이내 낮출 것"

URL복사

식약처, '제1차 당류 저감 종합계획' 발표...영양표시 제품 확대
내년 시리얼.코코아가공품 시작으로 드레싱.소스류.과일 가공품까지
'당을 줄인’, ‘저당’ 등 표시·광고 가능 관련규정 개정나서

정부가 나트륨에 이어 설탕과의 전쟁에 나섰다. 가공식품을 통한 섭취량을 10% 이내로 낮추는 것이 목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지난 2010년 이후 나트륨 줄이기 정책을 통해 일일 평균 나트륨 섭취량을 약 20%(2010년 4878mg→2014년 3890mg) 줄인데 이어 우리 국민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두 번째 정책으로 당류 줄이기를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식약처는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을 1일 총 에너지 섭취량(열량)의 10% 이내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세부 전략을 포함하는 '제1차 당류 저감 종합계획(‘16~’20)'을 발표했다.


예를 들어 하루에 총 2000kcal를 섭취하는 성인의 경우 200kcal, 이를 당으로 환산하면 50g으로 무게가 3g인 각설탕을 16~17개 수준으로 당을 섭취하도록 관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공식품으로부터 당류 섭취량이 1일 열량의 10%이상을 섭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질병 발생 위험이 비만 39%, 고혈압 66% 높다고 조사됐다.
 

식약처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어린이·청소년·청년층(3∼29세)의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은 2013년에 이미 섭취기준을 초과했고 전체 국민의 가공식품을 통한 평균 당류 섭취량도 2016년에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19∼29세 연령층에서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이 2010년에 기준을 처음으로 초과한 이래 2-13년 조사에서는 3∼29세 전 연령층에서 기준을 초과해 과다 섭취 연령이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이 연령층의 약 2명 중 1명(46.3%)이 섭취기준을 초과하는 것으로 분석돼 어린이·청소년 등을 중심으로 당류 섭취기준을 초과 현상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종합대책의 주요 내용은 ▲국민 개개인의 식습관 개선 및 인식 개선 ▲당류를 줄인 식품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 조성 ▲ 당류 줄이기 추진기반 구축 등이다.


우선 국민이 쉽게 당류를 줄인 식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영양표시 등 당류 관련정보 제공을 확대한다.


현재 음료류, 과자류 등 100개 식품유형에 대해 당류의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영양성분 함유량'을 퍼센티지(%)로 표기하도록 의무화해 특정 제품 섭취시 기준 대비 당류 섭취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와 함께 영양표시 의무대상 가공식품을 당류가 많이 포함된 식품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당장 내년에는 시리얼, 코코아가공품을 포함하고 2019년까지 드레싱, 소스류, 2022년까지 과일·채소 가공품류에 대해서도 영양표시를 의무화할 계획이다.


또한 탄산음료·캔디류 등 어린이 기호식품 중 당류 함량이 높은 고열량·저영양 식품은 단계적으로 고열량·저영양 식품임을 표시하도록 추진 한다.
  

당 함량이 높은 커피(음료)전문점 디저트, 슬러시, 빙수 등의 조리식품에 자율 영양표시를 확대하고, 음료 자판기 등에서 판매되는 음료의 당류 당류 자율 표시를 추진한다.
 

식품유형별 특성, 제조 방법 등을 고려해 식품별 당류 줄이기 목표와 연도별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저감기술의 일환으로 대체 감미료 등의 사용 가이드를 마련하고, 확보된 저감기술을 중소업체에 지원한다.
  

‘당을 줄인’, ‘저당’ 등의 표시·광고가 가능하도록 관련규정을 개정한다.
 

일반 가정, 급식소 등에 설탕 등의 사용을 줄인 조리법을 개발·보급하고 보육시설 등의 급식을 통한 당류 섭취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식단의 당류 함량 모니터링 등을 실시한다.
  

소스류를 중심으로 외식 프랜차이즈에서도 당류를 줄일 수 있도록 메뉴 개발을 지원한다.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당류 함량이 높은 식품 판매를 제한하고 키즈카페, 과학관, 수련원 등 어린이·청소년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에서 탄산음료 등 판매제한을 권고한다.
  

또 학교 내 자판기에서 커피 판매를 제한하고 학교 및 학원주변 식품 판매점에서는 소용량 음료를 우선 판매하도록 유도한다.


정부는 정책을 보다 정확하고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당류 관련 과학적·통계적 기반을 구축한다.

 

당류 줄이기 정책 추진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당류 섭취량과 만성질환과의 관련성 등에 관한 연구를 실시한다.
 

식품에 들어있는 당류 함량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식품영양성분 DB로 구축해 이를 국민들이 영양관리를 위해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당류 줄이기 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관계부처, 소비자단체, 산업체 등과 협력체계를 구성‧운영한다.


국민 개개인의 식습관과 인식 개선에도 나선다.


어린이·청소년 대상 당류 줄이기 교육을 강화하는 등 당류 적게 먹기 국민 실천운동을 확대하고 개인 맞춤형 당류 섭취량 관리를 지원한다.

 
당류 섭취는 단맛에 대한 선호와 식습관과 관련돼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시럽·탄산음료 줄이기 운동 등 당류 적게 먹기 국민 실천운동을 전개한다.
  

입맛 형성 시기인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및 교육부와 협력해 당류 줄이기 교육을 강화한다.
  

‘국민 공통 식생활지침’을 보건복지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마련하는 한편, ‘시럽은 한 번만’ 등 생활 속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천메시지 발굴을 위해 국민 아이디어 공모를 실시한다.
 

국민 스스로 당류 섭취량을 관리할 수 있도록 개인 영양관리 스마트폰 앱인 ‘칼로리코디’를 제공하고 개인이 단맛 적응도를 평가할 수 있도록 보건소, 병원 등에 단맛 미각 판정도구 보급을 확대한다.


또 어린이·청소년 대상 당류 함량이 높은 식품의 판매 제한을 확대한다.


식약처는 "나트륨 줄이기 성공사례에 이어 이번 종합계획이 국민 스스로 당류에 대한 인식과 입맛을 개선하고 당류를 줄인 식품들의 생산·유통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국민의 당류 섭취실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정책의 효과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3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