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8 히트상품(3)] 농심- 백두산 백산수

URL복사

전년 대비 매출 22% 증가...백두산 천지 물이 솟아오르는 내두천이 수원지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푸드투데이와 문화투데이는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SNS와 온라인을 통해 ‘2017년 식·음료 소비자 선호조사’를 실시해 제과, 주류,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등 각 분야에서 총 25개 제품을 선정했다.


수 많은 식.음료 제품들 중에서 소비자들의 미각을 자극하며 지갑을 열게한 ‘2018년 히트상품’을 소개한다.


농심-백두산 백산수

농심(대표 박준)의 백두산 백산수는 전년 대비 매출이 22% 증가하며 올 한해 큰 인기를 끌었다. 농심은 백산수의 맛과 품질이 최고로 꼽히는 가장 큰 이유가 백두산 천지 물이 솟아오르는 내두천을 수원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백산수는 백두산 천지 물이 평균 수백 미터 두께의 현무암층과 부석층(용암이 잘게 부서져 쌓인 층)을 50㎞ 이상 지나면서 만들어진 물을 담고 있다. 물은 여러 지질을 통과한 후 수원으로 자연스레 솟아오르는 과정을 통해 칼슘과 마그네슘, 칼륨, 실리카 등 몸에 좋은 각종 미네랄 성분도 함유하게 됐다.


또, 농심은 2015년 백산수 신공장을 준공하고 세계 최고의 설비로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등의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물의 특성상 사람의 노력으로 품질이 더 좋아지는 게 아니라 취수한 물을 안전하게 병에 담는 일이 중요한 만큼 최소한의 여과 시스템만 거친 채 백두산 물을 원래 그대로 깨끗하게 담을 수 있도록 한 것.


최소한의 여과 시스템만을 거친 뒤 백두산 물을 그대로 담을 수 있는 생산설비를 갖춘 '스마트 팩토리'다. 농심 관계자는 "백산수 한 병을 생산하는 데 사용된 에너지 양을 산출해 낭비되는 부분이 없는지 실시간 체크한다"고 말했다.


농심은 공장에서 생산한 생수를 철도와 선박을 통해 들여오는데 공장에서 중국 다롄항까지 철도로 1000㎞를 달린 뒤 선박으로 평택항(600㎞)이나 부산항(1000㎞)으로 들어온다. 운송 거리가 약 1600~2000㎞에 이르지만 국내에 들어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일주일이 채 되지 않는다.


농심 관계자는 “좋은 물을 많이 마시는 것만으로도 환절기 건강을 챙기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백두산의 자연을 그대로 담는다는 철학 아래 깨끗하고 안전한 백산수를 소비자에 공급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