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히트상품(1)] CJ제일제당-'비비고군교자'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푸드투데이는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SNS와 온라인을 통해 ‘2019년 식·음료 소비자 선호조사’를 실시해 제과, 주류,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등 각 분야에서 총 25개 제품을 선정했다.


CJ제일제당-'비비고군교자'
CJ제일제당(대표 신현재) ‘비비고 군교자’가 2개월 만에 누적 매출 30억원을 돌파했다. 월 평균 15억원의 매출성과로, 단숨에 히트상품 대열에 안착한 것으로 평가된다. 같은 기간 판매된 개수만 50만봉을 넘었다.


‘비비고 군교자’의 인기 비결은 외식 전문점에서 즐길 수 있는 ‘수제형 고급만두’를 구현한 제품력을 꼽을 수 있다. ‘비비고 군교자’는 고기와 야채 중심의 만두소를 활용한 기존 냉동만두와는 달리, 돼지고기생강구이, 해물파전, 고추장불고기 등 한식 정찬 메뉴를 만두소로 활용해 ‘만두의 메뉴화’를 구현했다.


만두소와 피의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내 육즙을 가득 채워 촉촉한 만두소의 맛과 쫄깃하고 바삭한 만두피의 식감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바삭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비비고 만두’만의 차별화된 제분 기술로 만두피를 만들었다.




기존 ‘만두’ 맛을 넘어 ‘외식 메뉴’로 진화시킨 ‘비비고 군교자’의 등장에 소비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속이 꽉 차고 육즙이 많아서 좋다’, ‘구워 먹으니 피가 바삭하고 정말 맛있다’, ‘기존에 먹던 만두와는 다른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 ‘여태껏먹어본 만두 중 최고, 역시 만두는 비비고’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서 시식 후기가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가 주력하고 있는 ‘한식만두 프리미엄화’ 전략에 맞춰 ‘비비고 군교자’를 선보였다. 기존에 없던 냉동만두의 맛을 살리기 위해 정갈한 한식의 맛을 담은 수제형 교자 컨셉트로 만들었다. 출시 당시 ‘비비고 군교자 오리지널’과 ‘비비고 군교자 해물파전’ 2종을 선보였고, 내년 1월에는 ‘비비고 군교자 매콤불고기’ 신제품을 출시하며 매출 극대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김숙진 CJ제일제당 냉동혁신팀장은 “‘비비고 왕교자’와 ‘비비고 한섬만두’가 기존 냉동만두의 틀을 깨고 시장의 변화를 불러 일으킨 것처럼, ‘비비고 군교자’의 특장점을 지속적으로 알리며 시장 트렌드를 이끌어 갈 대표 주자로 육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