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부, 구제역 물백신 논란에 검증도 외면

URL복사

위성곤 의원, "항체형성율로 구제역 백신 효능 검증 못해 중화항체 등 검증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항체 형성율이 100%인 농장에서도 구제역이 발생하는 등 물백신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정부가 그동안 소 구제역 백신에 대한 효능검증도 외면한 채 효과적인 방역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서귀포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은의 6번째 구제역 발생 소 농장의 항체검사결과 구제역 증상이 나타나는 증상축의 A형 항체가 100% 형성됐다. 동거축을 포함하면 87%다.


이 농장의 소들은 O형 구제역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따라서 O형 항체는 백신 접종이 아닌 감염에 의해서도 형성될 수 있다. 하지만 A형 항체는 백신 접종 외에 원인을 설명하기 어렵고 특히 구제역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백신을 맞고도 감염됐다고 해석 가능하다.
 

또 지난 10일 보은군에서 구제역 의심 증상에 따라 소를 살 처분한 농장에서도 항체형성율이 100%로 조사됐다. 다만 이 농장은 시료 미확보로 구제역 확진여부를 판정하지 못했다.

 
그런데 항체형성 유무는 백신의 효능을 직접 나타내는 지표가 아니다. 구제역 백신을 접종하면 여러 종류의 항체가 만들어지는데 이 가운데 구제역 바이러스를 막는 항체는 중화항체가 유일하기 때문에 이를 기초로 백신의 효능을 판단한다.


이에 구제역 백신의 제품을 허가 받기 위한 효능입증자료는 제조사가 제출하는 중화항체 실험결과를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판매 전에 받는 '국가출하승인검정' 역시 마찬가지다.


하지만 소를 대상으로 하는 O+A형 백신은 현재 긴급 백신용으로 허가 없이 유통되고 있다. 허가가 없는 상황이므로 국가출하승인검정도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소에 대한 중화항체 등의 백신 효력은 검증되지 않았다.


긴급백신의 경우는 도입 후의 사후 평가를 통해서라도 효능검정이 이뤄져야 하지만 소에 대한 백신은 이마저도 이뤄지지 않았다.


사후 평가는 백신을 접종한 후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구제역 증상 등을 보는 방어능 실험(동물실험평가)과 중화항체의 형성 및 지속기간 등을 보는 현장적용실험으로 이뤄진다.

 
현재 돼지에 대한 O형 백신들은 방어능 실험과 현장적용실험이 실시됐지만 소에 대한 O+A형 백신은 두 실험 모두 실시되지 않았다.


특히 현재까지 백신 방어능 실험을 위한 동물실험마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안양에 있을 때는 소를 실험하기에 실험실 공간이 협소했고 김천으로 이전한 후에는 당초 작년 4월 예정이었던 실험실 인증이 아직도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2015년 긴급백신으로 사용했던 O3039 포함 3가 백신에 대해서만 한차례 현장적용실험을 실시됐다.


그 결과를 보면 백신 접종 후 12주가 되면 일반항체 형성율은 100%이지만 중화항체가 양성율은 33~53%에 그쳤다.

 
소 구제역 긴급백신에 대한 정확한 검증 필요성을 확인했음에도 정부가 이를 외면해왔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더욱이 정부는 현재 구제역 항체 형성율에 대한 예찰만 하고 중화항체 형성율에 대한 예찰은 실시하지 않고 있다.
 

중화항체검사는 농림축산검역본부만이 실시하고 있어 시설과 장비의 한계가 존재한다. 하지만 구제역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중화항체를 검사해 백신 효능에 대한 보다 효과적인 점검을 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위성곤 의원은 "단기적으로는 소에 대한 중화항체 모니터링, 장기적으로는 소 백신에 대한 방어능 및 현장적용 실험 등을 통해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백신정책을 수립·시행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