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 공주 돼지농가서 구제역 의심...방역당국 '긴장'

충남 공주시에 위치한 한 돼지농가에서 구제역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17일 충청남도(지사 안희정)에 따르면 공주시 탄천면 금백로에 위치한 양돈농가 돼지에서 식욕부진 및 수포 2두 증상을 보여 간이 킷트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도 가축위생연구소에서 정밀검사에 들어가 18일 오전 최종 확진 될 예정이다.

도는 구제역 의심 신고에 따라 현장 긴급 조치를 실시해 신고농장 현장통제에 나섰고, 신고농장 이동제한 및 발생지 통제초소, 방역차량배치 등 살처분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도는 발생확진시구제역 SOP에 따라 신속대응해 발생농가 신속 살처분 및 역학관련농가 이동제한, 전 시․군 거점소독 장소를 설치하고, 발생 및 인접 지역 양돈농가 일제 예방접종 추가 실시한다.
 
한편, 충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 도내 일시이동중지 운영을 검토 중에 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